TV·방송

'달리는 조사관' 장현성, '원칙' 이요원과 '열혈' 최귀화 사이 절묘한 균형감

절묘한 현실 균형감으로 인권증진위원회를 이끌어가는 장현성의 활약이 ‘달리는 조사관’을 더욱 빛내고 있다.

사진=OCN ‘달리는 조사관’


OCN 수목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연출 김용수, 극본 백정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 팩트가 우선인 냉철한 조사관 한윤서(이요원 분)와 불의를 못 참는 행동파 조사관 배홍태(최귀화 분) 사이에서 절묘한 균형을 맞추는 조사과장 김현석(장현성 분)의 존재감은 특별하다. 평범하고 지극히 ‘현실주의자’처럼 비춰지기도 하지만, 한때 열혈 조사관이었던 명성답게 중대한 결정을 마주한 순간 그가 체득한 비법이 빛을 발한다.



회가 거듭될수록 그 존재가치를 확실히 보여주고 있는 김현석.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냉, 온탕을 오가는 장현성의 깊고 변화무쌍한 모습이 흥미롭다.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조사관들의 의견을 조율하며 예리한 조언을 남기기도 한 그는 지난 방송에서 군대의 인권 침해문제를 밝혀내기 위해 나선 조사관들을 격려하기 위해 야식을 챙기는 따뜻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그런 가운데 복잡한 표정을 한 김현석의 모습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번 주 방송되는 9. 10회에서는 열혈 조사관이었던 김현석의 과거가 그려질 예정. 조사관들은 인권위에 새롭게 접수된 ‘노조 폭력사태’를 둘러싼 진실 밝히기에 나선다. 한발 물러나 사건을 바라보던 기존과 달리 무슨 사연인지 직접 조사에 나선 김현석의 날카로운 눈빛에 과거의 사연은 무엇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김현석 조사과장은 한윤서와 배홍태의 차가운 이성과 뜨거운 감정 사이에서 현실적인 조언으로 균형을 잡아 왔다. 특히, 테이저건 격발과 관련된 경찰의 인권침해를 조사한 사건에서 그의 진가가 빛났다. 철저히 중립을 고수하는 한윤서와 ‘인권위라면 약자의 편에서 지켜봐야 하는 거 아니야’라며 하소연하는 배홍태. 김현석 과장은 팽팽하게 대립각을 세우는 두 사람에게 ‘누구의 시선에서 보느냐에 따라 달라진다’는 한 마디로 깊은 여운을 안겼다. 특히,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면서도 신중하게 방향을 제시하는 김현석은 모두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중립을 지켜야 하는 인권위 일원으로 자신의 가족과 관련된 진정사건에는 자기 자신을 조사에서 배제를 요청하던 김현석 과장. 전원위원회의 공개와 비공개 여부를 놓고 한윤서와 인권위원장의 의견이 엇갈릴 때 ‘중립외길’ 처세술로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현실적인 조사과장의 모습은 물론, 한 가장의 아버지로 군대 간 아들에게 편지를 보낼 때 “아버지가 인권위에 다니는 것을 알면 괴롭힘당하진 않겠지”라며 인권위 봉투를 찾아 헤매는 그의 ‘웃픈’ 모습을 짠내를 불러일으키기도.

‘달리는 조사관’ 제작진은 “장현성의 연기가 주는 리얼리티 덕분에 김현석이라는 인물의 매력과 존재가치가 살아난다”며 “총괄조사과의 중심을 잡고 현실적 공감을 불어넣은 김현석의 활약은 물론, 지극한 ‘현실주의’ 조사관으로 변하게 된 그의 사연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매듭지어지지 않은 과거의 과잉진압 문제와 깊은 관계가 있는 ‘노조 폭력사태’의 진정사건이 그려질 OCN 수목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 9회는 오는 16일(수)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