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이총리 "태풍 피해 일본 국민과 정부에 깊은 위로"

전일 文대통령, 아베총리에 위로전 보내

이총리 "태풍 미탁 이재민 신속 지원하라"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개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5일 “지난 주말 태풍 하기비스로 일본에 큰 피해가 생겼다”며 “일본 국민과 정부에 깊은 위로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4회 국무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일본 태풍 피해를 언급했다.

이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아베 신조 총리께 진심 어린 위로의 마음을 전하셨습니다만, 저도 일본 국민과 정부에 깊은 위로를 드린다”며 “피해가 조속히 복구되고 이재민들께서 하루라도 빨리 일상에 복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일본 시즈오카현 이치하라시에서 태풍 하기비스의 돌풍을 차량이 넘어져 있다. /연합뉴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아베 총리에게 위로전을 보냈다.


위로전에서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와 국민이 합심해 피해를 조기에 수습하고 피해를 본 많은 일본 국민이 하루속히 평온한 일상을 되찾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 위로전은 이날 오후 외교 경로를 통해 일본 측에 전달됐다.

이 총리는 이와 함께 연이은 가을 태풍으로 큰 피해가 발생한 국내 각지에 대한 조속한 피해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관계 부처에 지시했다.

이 총리는 “태풍 링링, 타파, 미탁이 잇달아 우리나라에 많은 피해를 남겼다”며 “태풍 링링의 피해 지역에서는 항구복구가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태풍 타파와 미탁의 피해 지역에 대해서는 응급복구를 마무리하고, 항구복구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이달 중에 복구계획을 확정해 실행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가장 최근 발생한 태풍인 미탁과 관련해 “이재민들을 위해 행정안전부와 지자체는 임시조립주택 지원 일정을 최대한 앞당기고, 난방시설과 생필품도 충분히 제공하라”고 지시했다.
정영현 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정영현 기자 yhchung@sedaily.com
초생달과 바구지꽃과 짝새와 당나귀가 그러하듯이
그리고 또 '프랑시쓰 쨈'과 도연명과 '라이넬 마리아 릴케'가 그러하듯이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