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한국감정원, 8개국 대상 '2019년 KOICA 글로벌연수' 수행

한국감정원, 8개국 대상 '2019년 KOICA 글로벌연수' 수행
지난 14일 한국감정원과 KOICA의 부동산 과세기준 가격조사 역량강화 글로벌연수 개회식 및 오리엔테이션에 참가한 연수생들의 모습 /사진제공=한국감정원

한국감정원은 무상원조 전담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14일부터 ‘부동산 과세기준 가격조사 역량강화 글로벌 연수’를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연수는 다음달 2일까지 실시되며, 미얀마, 우즈베키스탄, 카메룬, 네팔 등 8개국 부동산가격 및 과세 업무 관련 공무원 18명이 참여한다.


한국감정원은 ‘한국의 토지정책 변화와 부동산가격공시제도’, ‘ICT 기반 공시업무체계’, ‘부동산 e-정부 구축현황’, ‘한국 토지보상 및 도시재생 사업’ 등 과세역량강화에 필수적인 이론 지식과 현장 경험을 전수할 예정이다.

미얀마의 윈 민트 우(Win Myint Oo) 국장은 “이번 연수를 통해 한국 부동산 과세기준 가격조사에 대한 경험을 전수받고, 개도국 과세업무체계 개선을 위한 ICT 기반 행정시스템 활용, 토지보상제도의 투명성 개선 및 도시재생을 통한 지속가능성 확보 등 폭 넓은 배움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기대했다.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은 “한국의 부동산 정책·제도에 대한 경험과 최근 ICT 기반 시스템의 융·복합 사례는 개도국이 원하는 혁신적인 롤모델(Role model)로 자리 잡고 있다”며 “연수 참여국의 경제발전 단계에 따라 맞춤형 부동산 정책·제도 수립을 지원하고, 부동산 과세분야 정책 결정자·실무자들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국제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