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연애의 맛3' 이필모X서수연, 첫 회 스튜디오 깜짝 출격..'솔직 입담 폭주'

‘연애의 맛’ 최대 수혜자 ‘필연 부부’, 이필모-서수연이 TV CHOSUN 예능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3 첫 회에 깜짝 게스트로 출격한다.

사진=TV CHOSUN


오는 24일(목) 밤 11시에 첫 방송될 TV CHOSUN 예능 연애 리얼리티 ‘연애의 맛’ 시즌3는 사랑을 잊고 지내던 대한민국 대표 싱글 스타들이 그들이 꼽은 이상형과 사랑을 찾아가는 신개념 연애 예능 프로그램. 특히 시즌1 이필모-서수연의 결혼, 시즌2 오창석-이채은의 진짜 연애로 인해 ‘연애 맛집’으로 거듭난 ‘연애의 맛’은 시즌3에서 시즌2에 출연했던 이재황에 이어 새로운 멤버 윤정수, 정준, 강두, 박진우까지 총 5인방이 최종 출연을 확정 지으면서 기대감을 폭증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이필모-서수연 부부가 시즌3 출연자들의 첫 만남을 응원하기 위해 오는 24일 방송될 ‘연애의 맛 시즌3’ 첫 회에 특별 패널로 나선다. 두 사람은 솔직한 근황 토크와 아기 영상까지 공개, ‘연애의 맛 시즌3’ 스튜디오를 들썩였다.

먼저 이필모는 MC들로부터 “프로그램 때문에 다시 태어나신 분”, “처음과 끝을 우리와 함께했다” “연맛의 아버지라 불러야 한다” 등 격한 환영을 받으며 등장했다. 이어 이필모는 “60일째 육아 중이자 (수연과) 아직 연애 중”이라는 짧은 근황 속에서 엿보이는 여전한 애정으로 스튜디오의 열기를 돋웠다.

특히 이필모는 시즌3 출연자들을 향해 “자연스럽게 본인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면 뭔가 있지 않을까 한다”며 ‘연애의 맛’ 경험자로서의 응원과 기대를 담은 한 마디를 전했다. 더욱이 이필모는 배우 정준의 첫 만남을 본 후 “느낌이 달라요”라는 짧은 한 마디와 함께 “다른 사람하곤 다른 아우라가 있다”는 ‘촉’을 발동해 패널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또한 이필모는 이어지는 출연자들의 일상과 만남을 보며 “남일 같지 않다”는 공감을, “황송한 느낌이 많다”는 소회를, “원래 잘 생기면 여자 친구가 없다. 나도 없다가 수연을 만났다”는 능청을 섞은 입담으로 시즌3의 시작을 달궜다. 무엇보다 이필모는 솔로인 출연자들의 삶에 깊이 수긍하다가도 날카로운 조언을 건네는 등 ‘진정성 검증러’로 활약하며 ‘연맛 시즌3’를 더욱 후끈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스튜디오에는 서수연도 깜짝 등장, 환호성을 자아내게 했다. 서수연은 “(이필모가 평소 육아를) 많이 도와준다”며 수줍게 웃었고, 이필모는 김숙이 불쑥 “첫 만남부터 결혼을 예감했냐”는 물음에 망설임 없이 “네!”라고 대답해 언제나 달콤한 ‘필연의 에너지’를 뿜어내며 패널들의 부러움을 샀다. 더불어 두 사람의 ‘아기 영상’까지 공개되면서 스튜디오에는 훈훈한 미소가 폭발했다.

더욱이 “자주 온 느낌이다“라며 ‘연맛’에 대한 애정을 드리우던 이필모는 녹화 말미 ‘사랑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사랑은 나의 희생이 희생이라고 생각되지 않는 것. 나의 힘듦이, 힘듦이 아닌 것”이라는 명언을 남겨 지켜보던 이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제작진은 “‘연애의 맛 시즌3’의 떨리고 긴장되는 만남의 시작을 위해 ‘진짜 연맛경험자’ 이필모가 게스트로 나서 출연자들을 위한 응원을 쏟아냈다”라며 “과연 이필모가 픽한 ‘제 2의 이필모’는 누구일지, 더불어 이필모의 짠한 공감과 조언을 불러일으킨 출연자는 누구일지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예능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3는 오는 24일(목)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