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靑, '강기정 논란'에 "이미 본인이 사과…따로 입장 없다"

청와대 전경 / 연합뉴스


야당의 강기정 정무수석 해임 요구와 관련해 청와대는 “강 수석이 여러 계기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 것으로 안다”며 “따로 입장을 낼 계획은 없다”고 6일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강 수석 논란에 대해 따로 입장을 낼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제가 알아본 바에 따르면 운영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린 당일 여야 합의로 사과문을 낸 것으로 알고 있고 그래서 다시 개회가 됐다”며 “이미 사과 입장을 냈기 때문에 따로 입장을 낼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 ‘우기지 말라’고 하자 강 수석이 ‘우기다가 뭐냐’라고 고성으로 항의했고, 이에 국감이 파행된 바 있다.

관련기사



얼어붙은 정국을 풀기 위해 청와대가 야당 대표를 청와대에 초청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여러 아이디어 차원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당대표 초청과 관련해서는 (대통령께서) 시정연설에서 대표와의 만남, 그리고 원내대표와의 만남에 대해 말씀하셨기 때문에 다양한 방법들을 고민하고 있다”며 “저희만 결심한다고 될 일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방한 중인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의 면담 여부에 대한 질문에 “전달할 것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한일 군사정보보보협정(GSOMIA·지소미아)에 대한 청와대와 정부의 정확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이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은 (기존과) 동일하다.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서는 다 아시겠지만 한일 수출규제 문제가 안보상 신뢰할 수 없다는 문제로 촉발된 것”이라며 “(면담 과정에서) 정확히 어떤 내용을 (우리 정부가) 전달할지는 제가 확정적으로 말씀드릴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한 강제징용 해법인 ‘1+1+α(한일 기업 및 양국 국민 기부금)’안에 대해서는 “이 문제를 어떻게 하면 풀어나갈 수 있을지에 대해서 각계각층에서 고민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 중 하나이지 않을까 싶다”며 “그 방안에 대해서 청와대가 평가를 하기에는 조금 어렵지만 여러가지 방안들이 제시되고 있는 부분들에 대해서는 저희도 다 들여다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