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나경원 “강기정 수석 국회 올 이유 없다”…출석 거부

나경원(왼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강기정 수석이 국회에 올 이유가 없다는 말을 다시 한번 드린다”며 출석 거부의 뜻을 재차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4일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저는 강 수석이 더 이상 국회에 오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말씀을 드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이날 예정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강 수석이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을 대신해 출석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는 청와대 비서실 등을 대상으로 한 운영위 국정감사에서 강 수석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게 질의하던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에게 “우기다가 뭐냐고”라고 소리치고 자료를 든 채 삿대질을 한 데 따른 것이다.

관련기사



나 원내대표는 정 실장에 대해서도 “미사일 방어 어렵다는 데도 억지를 부리며 명백한 안보 불안 덮기에 급급했다”며 “안보 불안 감추기에 급급한 안보실장이 청와대 안보 컨트롤타워에 있는 것 자체가 우리 안보의 가장 큰 위협요소”라고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가 여전히 엄중함을 모르고 정 실장 옹호에 나섰고 또 자료까지 내며 야당을 거짓말쟁이로 몰아갔다”며 “청와대는 국감에서 나타난 안보실장의 잘못된 인식, 잘못된 대응에 대해 반드시 그 책임을 물어줄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안현덕 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안현덕 기자 always@sedaily.com
언론이 진실을 보도하면 국민들은 빛 속에서 살 것이고, 언론이 권력의 시녀로 전락하면 국민들은 어둠 속에서 살 것이다. 김수환 추기경의 말입니다. 언제나 진실을 찾아 발로 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