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예결위 전체회의 결국 파행...'강기정'에 발목잡힌 국회

강기정 "끼어든 것 잘못" 사과

野 노영민 출석 요구에 與 거부

예산·패스트트랙 협상 중단

비경제부처 예산안 심사를 이어가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운영위원회 고성 논란으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해 파행되자 참석한 국무위원들이 자리를 뜨고 있다. /연합뉴스


이른바 ‘강기정 사태’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참석을 거부하면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결국 파행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국회에 출석해 재차 사과의 뜻을 밝혔다. 하지만 보수 야권이 강 수석을 비롯한 청와대 인사들의 대대적 경질을 주장하면서 내년도 예산심사는 물론 여야 패스트트랙 협상까지 중단되는 등 정기국회가 극도로 얼어붙는 모양새다.

국정감사 ‘태도 논란’에 휩싸인 강 수석의 출석을 두고 여야가 대립하면서 6일 국회에서 열린 예결위 전체회의가 두 차례 연기 끝에 무산됐다. 여야 간사는 강 수석이 전체회의에 참여하는 것을 두고 논의를 이어갔다. 하지만 강 수석과 함께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출석해 사과해야 한다는 보수 야권의 주장을 여당이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예결위 전체회의는 7일 다시 열린다.

관련기사



예결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전해철 의원은 “그동안의 관례와 관행에 비춰서도 비서실장은 대통령을 보좌하는 게 맞아 그렇게 하는 게 낫다고 이야기가 됐다”며 교섭단체 3당 간사 사이에 사전교감이 있었다고 밝혔다. 반면 한국당 등은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비서실 등을 대상으로 지난 1일 열린 운영위 국정감사에서 강 수석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게 질의하던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에게 “우기다가 뭐냐고”라고 소리치고 자료를 든 채 삿대질을 한 데 따른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강 수석이 국회에 올 이유가 없다는 말을 다시 한번 드린다”며 출석 거부 의사를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에도 “정무수석을 끝까지 고집한다면 야당과 대화가 아닌 전쟁을 하겠다는 청와대의 의지 표명”이라며 “청와대가 제대로 정리해야 국정이 원활히 운영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강 수석은 이날 오전 예결위 파행이 결정된 뒤 기자들과 만나 “어젯밤 늦은 시간에 여야 간사들이 합의했다고 알려와 참석했는데 열리지 않아 당황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 실장과 나 원내대표 이야기에 끼어든 것은 백번 제가 잘못한 것”이라며 “이것을 핑계로 국회가 또 공전되면 어떡하나,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다만 청와대는 “운영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린 당일 여야 합의로 사과문을 냈고, 그래서 다시 개회됐다”며 이미 사과한 만큼 따로 입장을 내지 않았다.
/안현덕·양지윤기자 always@sedaily.com
안현덕 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안현덕 기자 always@sedaily.com
언론이 진실을 보도하면 국민들은 빛 속에서 살 것이고, 언론이 권력의 시녀로 전락하면 국민들은 어둠 속에서 살 것이다. 김수환 추기경의 말입니다. 언제나 진실을 찾아 발로 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