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봉준호· 김지미· 정동환 ·김보라등 ‘제9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수상

‘기생충’ 봉준호 감독을 비롯한 6명의 예술인들이 아름다운 예술인상(SACF)을 수상했다.

6일(수) 오후 6시 서울 마른내로(충무로) 명보아트홀에서 개최된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이사장 안성기) 주최, ‘제9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시상식 5개 부문에서 감독 봉준호가 영화예술인 부문, 원로배우 김지미가 공로예술인 부문, 배우 정동환이 연극예술인 부문, 배우 최수종-하희라 부부가 굿피플예술인 부문, 감독 김보라가 신인예술인 부문을 수상했다.







영화와 연극 관련 5개 부문에서 시상금 각 2천만원과 상패가 주어진 이날 시상식에는 신영균예술문화재단 신영균 설립자를 비롯해 지난해 수상자인 감독 김용화, 연극배우 전무송, 부부가 함께 수상하였던 배우 유지태, 감독 신동석 그리고 이장호, 손숙, 지상학, 이춘연, 이해룡 등 문화 예술인과 단체 대표 300여명이 참석해 축하의 자리를 함께 했다.



원무연 대표를 비롯한 6인의 색소폰연주그룹인 ‘서울색소폰앙상블’과 ‘코리아색소폰하모니’를 창단하고 이끌었던 박경삼 명예단장의 소프라노 색소폰의 영화음악 협연무대로 막이 오른 이날 시상식에서 신문사의 문화예술 분야 현직 중견 언론인들이 심사에 참여해 선정한 영화예술인 부문 수상자 감독 봉준호는 2000년 영화 <플란다스의 개>로 연출활동을 시작해 <살인의 추억>, <괴물>, <마더>, <설국열차> 등의 작품을 통해 1천만 관객의 성과와 작품의 예술성을 인정받았으며 올해 <기생충>으로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의 쾌거를 이루었다.

공로예술인 부문의 원로배우 김지미는 1957년 영화 <황혼열차>로 데뷔해 1960년대와 70년대 한국영화 중흥기의 중심에서 <춘희> , <장희빈>, <길소뜸>, <토지>, <명자 아끼꼬 쏘냐> 등 700여 작품에 출연하였으며 영화사 지미필름을 설립해 제작활동을 하는 등 한국영화 발전에 일생을 바친 살아 있는 미녀배우의 전설과 같다.

연극예술인 부문의 배우 정동환은 1969년 연극 <낯선 사나이>로 연기활동을 시작해 영화와 TV드라마에서도 연기예술인으로서의 폭 넓은 활동을 해왔으며 올해 50주년 기념작품이기도 한 연극 <우리가 서로 알 수 없었던 시간>, <고도를 기다리며>로 많은 관객들의 갈채를 받았다.

선행부문인 굿피플예술인 부문은 지난해 유지태-김효진 부부에 이어 올해는 최수종-하희라 부부가 선정되었다. 이들 부부는 연기활동으로 분주한 일정 속에서도 국내외 자선단체의 홍보대사로 앞장서면서 봉사정신을 실천하는 아름다운 예술인 부부로 모범을 보여왔다.

신인예술인 부문 수상자인 감독 김보라는 2011년 단편영화 <리코더 시험>으로 제14회 청소년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하였고 장편영화 <벌새>로 베를린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등 국내외 영화제에 초청되어 연출 역량이 뛰어난 신인감독으로 주목을 받고 있어 신인예술인으로 선정되었다.

시상식이 끝난 뒤 명보아트홀 광장에서 지난해 아름다운예술인상 수상자인 감독 김용화와 신동석, 배우 전무송과 유지태가 참석한 가운데 제8회 수상자 핸드프린팅 설치 공개 기념행사를 가졌다.

신영균예술문화재단은 2011년 1월에 설립되어 매년 두 차례씩 9년간 예술인 자녀 416명에게 학비를 지원한 예술인자녀 장학사업과 예비 영화인재 81명에 대한 단편영화 제작지원사업, 한국영화의 미래인 어린이 743명에게 영화체험 교육사업을 시행해왔다. 이번 ‘아름다운예술인상’은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예술문화 발전을 위해 예술인들이 한자리에서 만나 영예와 기쁨을 함께 나누는 뜻 깊은 축제행사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