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이영애, 14년 만의 스크린 복귀..“‘나를 찾아줘’는 큰 전환점이 될 영화”

제44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이자 이영애의 14년 만의 스크린 복귀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다.

1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이영애를 비롯 유재명, 박해준까지 실력파 배우들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나를 찾아줘>의 제작보고회가 11월 4일(월) CGV 압구정에서 열렸다.







이번 제작보고회에서 아이를 찾기 위해 낯선 곳으로 뛰어든 ‘정연’ 역의 이영애는 “기다린 만큼 보람이 있는 작품이라고 확신이 들었다. ‘정연’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연기하려고 노력했다”라고 전해 1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이영애의 새로운 연기 변신과 탄탄한 시나리오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어 ‘정연’을 경계하는 인물 ‘홍경장’ 역의 유재명은 “현실적이면서도 한순간도 놓칠 수 없는 긴장감을 선사하면서 마지막에는 사회에 대한 묵직한 화두가 있는 영화다”라며 영화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한편 <나를 찾아줘>를 연출한 김승우 감독은 “우리가 살면서 잊지 말아야 하고 지켜내야 하는 어떤 소중한 가치에 대한 것을 담은 이야기다”라며 오랜 준비 과정을 통해 완성된 각본에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어 <나를 찾아줘>를 통해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를 완성한 이영애와 유재명은 서로를 향한 두터운 신뢰를 전해 훈훈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영화 속 숨 막히는 긴장 구도를 형성하는 이영애와 유재명은 서로의 호흡에 대해 이영애는 “정말 깜짝 놀랐다. 현장에서 몰입도가 아주 높다”, 유재명은 “이영애 배우와 눈을 맞추고 호흡을 맞추는 작업은 상상 이상의 행복함이었다”라며 이들이 선보일 역대급 연기 호흡에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이에 김승우 감독은 “이영애, 유재명 배우가 프레임 안에 들어가면 온도가 달라진다. 촬영 때 두 분만 순수하게 쫓아가면 되겠다는 강력한 확신이 들었다”라며 두 사람의 남다른 케미스트리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아이를 찾아 헤매온 ‘정연’의 남편 ‘명국’ 역 박해준에 대해 이영애는 “<독전>과는 180도 다른 모습이다. 진짜 남편같이 의지가 되었고 큰 존재감을 선보였다”라며 이전에 볼 수 없었던 박해준의 진한 감정 연기에 호기심을 자극했다. 뿐만 아니라 치열했던 촬영 현장에 대해 이영애는 “스태프들이 작품 하나를 위해 몸을 사리지 않는 모습을 보고 감동을 받았다”, 유재명은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한 지점을 보고 촬영했다. 작품 그대로를 보여주기 위해 정말 많은 노력을 했다”라며 한국 영화계 최정상 제작진이 노력을 기울여 완성한 프로덕션에 기대를 더했다. 마지막으로 이영애는 “<나를 찾아줘>를 통해서 다양한 모습으로 다가가고 싶다”, 유재명은 “많은 분들이 최선을 다해 열정적으로 한 지점을 향해서 달려왔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 김승우 감독은 “최선의 노력을 다한 영화다. 배우분들의 연기를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전하며 제작보고회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한편, 제작보고회 개최로 영화에 대한 다양한 기사가 주요 포털 사이트 메인을 차지하며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이처럼 폭발적인 관심 속 진행된 제작보고회를 통해 더욱 기대를 모으는 영화 <나를 찾아줘>는 올 11월 가장 강렬한 스릴러로 극장가를 사로잡을 것이다.

실종된 아이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팽팽한 긴장과 드라마틱한 전개에 깊은 내공과 실력을 지닌 배우들의 결합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나를 찾아줘>는 오는 11월 27일 개봉 예정이다.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