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투표조작' 아이즈원 활동 치명타…팬들 "쇼케이스, 고별무대로 하자"

안준영PD '아이즈원' 선발과정도 투표조작 시인

팬들 "11일 쇼케이스 취소 말고 고별무대로 전환" 성명 발표

아이즈원 /사진=양문숙 기자


‘프로듀스’ 시리즈 유료투표 조작 의혹에 결국 아이즈원의 컴백일정이 멈춰섰다.

7일 아이즈원의 소속사 오프더레코드는 “11일 예정이었던 아이즈원 쇼케이스가 취소되었음을 알려드린다”는 공식입장을 냈다.

전날 구속된 안준영 PD와 김용범 CP가 엑스원(X1) 선발과정을 담은 ‘프로듀스X101’ 뿐만 아니라 아이즈원(IZ*ONE)을 선발한 ‘프로듀스48’까지 순위조작이 있었다고 인정하면서 컴백은 물론 향후 활동에도 치명타를 맞게 됐다.


아이즈원의 쇼케이스가 예정된 11일에는 유료투표 조작 혐의와 관련한 경찰의 수사결과 브리핑까지 있을 예정으로, 쇼케이스를 치르기에는 상당한 무리가 따른다.

관련기사



다만 안 PD는 “‘프로듀스’ 시즌 1과 2는 순위조작이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진 만큼, 11일 브리핑에서 사실이 확인되면 재결합을 선언한 아이오아이(I.O.I)의 활동은 큰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한편 아이즈원의 팬들은 이날 투표조작 관련 “안 PD가 순위조작 혐의를 인정했다는게 알려진 이상 아이즈원의 정당성은 사라졌다”며 “CJ ENM 대표가 직접 사과하고, 11일은 컴백이 아닌 고별 무대를 통해 팬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눌 수 있게 해주길 바란다”는 성명을 냈다.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