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이낙연, 독도 헬기 사고 실종자 가족에 "민간잠수사 동원 수색할 것"

이낙연, 독도 헬기 사고 실종자 가족에 '민간잠수사 동원 수색할 것'
독도 헬기 추락사고 열흘째인 9일 오전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을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실종자 가족들과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독도 소방구조헬기 추락사고’ 열흘째이자 소방의 날인 9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실종자 가족을 만나 면담을 했다.

이 자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독도 해역에 익숙한 민간잠수사들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 총리는 실종자 가족들이 모여 있는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지원단)을 찾았다. 이번 면담은 실종자 가족들이 직접 총리실에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실종자 가족들은 각자의 애달픈 마음을 표현하며 울음을 터뜨렸다. 일부 가족은 일부 실종자 가족은 “(정부가) 세월호 유가족들만 신경쓴다”고 항의하기도 했다.

침묵한 채 실종자 가족의 하소연을 듣던 이 총리는 “가족 여러분의 비탄 앞에서 무슨 말씀을 드리겠는가”라며 “진작부터 오고 싶었지만 이제 와서 미안하다, 정부가 할 일이 무엇인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총리는 “독도 해역에 익숙한 민간잠수사들을 동원토록 하겠다”며 “중간에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실종자) 모두를 모시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동안 수색당국은 사고해역의 물살이 강한 점 등 안전상의 이유로 해군 등의 잠수사만 투입했다.

가족들은 열악한 소방공무원 근무 여건을 개선해달라고도 부탁했다.

이낙연, 독도 헬기 사고 실종자 가족에 '민간잠수사 동원 수색할 것'
9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가 대구 강서소방서를 방문해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들을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날 이 총리는 실종자 가족들에게 “당장 오늘 상황을 점검하고 다시 오겠다”고 약속한 뒤 실종자 가족 한 명 한 명 손을 붙잡으며 1시간 동안 열린 면담을 마쳤다.

한편 지난달 31일 오후 11시26분께 응급환자와 보호자, 소방대원 5명 등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독도에서 이륙한 직후 바다로 떨어졌다.

소방 헬기가 추락한 지 열흘이 된 지금까지 당시 헬기에 탑승했던 7명 중 4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다

이종후(39) 부기장과 서 정비실장, 조업 중 손가락이 절단돼 이송되던 선원 A(50)씨 등 3명의 시신이 수습됐다. 수색당국은 이날 헬기 조종석의 계기판 차양막과 분리형 들것을 발견했다고 밝혔으며, 실종자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