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美 소비자물가 깜짝 반등...금리동결론 뒷받침

10월 CPI 전월대비 0.4% 상승

당분간 금리동결 유력시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AFP연합뉴스


미국의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시장 예상치를 웃돌며 지난 3월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13일(현지시간) 미 노동부는 지난 10월 CPI가 전달보다 0.4% 상승했다고 밝혔다. 시장 전문가들은 0.3% 증가를 예상했다. 지난해 10월과 비교하면 1.8% 상승했다.

관련기사



미국의 인플레이션은 7월 0.3%의 오름세를 보였다가 8월 0.1%로 둔화했고 9월에는 제자리걸음(0.0%)에 그친 바 있다.

에너지 가격이 상승하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을 가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근원 소비자물가는 전달보다 0.2% 올랐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선 2.3% 상승했다. 근원 물가는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것으로,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가장 주목하는 물가 지표로 꼽힌다.

이러한 인플레이션 지표는 연준의 최근 기류와도 대체로 부합하는 흐름으로 볼 수 있다. 세 차례 연속으로 금리를 인상한 연준은 당분간 경제 상황을 관망한다는 분위기다. 그동안의 낮은 인플레이션은 기준금리 인상의 근거로 꼽혔다.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