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공식입장] 카카오엠, 아이유 콘서트 초대권 유출 사건.."미연에 방지 못했다"

아이유의 콘서트 초대권 유출사고와 관련해 소속사 카카오엠이 공식입장을 전했다.

사진=카카오엠


오늘 15일 아이유 소속사 카카오엠은 “당사는 금일 발생한 소속 아티스트 아이유의 콘서트 초대권 외부 유출 건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해 드리겠다”며 “당사에서는 일부 임원급 직원에게 관람의 용도로 초대권을 드리고 있다. 이날 인터넷 사이트에 올라온 초대권은 카카오엠 임원에게서 개인적으로 티켓을 전달받은 일부 지인이 임의로 판매하려 한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이어 “이 초대권에 저희의 부주의로 인해 외부로 흘러가 상업적인 용도로 거래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 것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카카오엠은 “당사는 아이유 팬미팅 및 콘서트 티켓 구매와 관련해 부정 거래가 확인될 경우 팬클럽 영구 제명 등의 강경 대응을 한 바 있다”며 “향후에는 티켓 부정 거래가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4일 한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아이유 콘서트 1층 R석 연석 두자리”라며 티켓 판매글이 게재되며 논란이 일었다.

다음은 카카오엠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아이유 소속사 카카오엠입니다.

당사는 금일 발생한 소속 아티스트 아이유의 콘서트 초대권 외부 유출 건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해드리고자 합니다.

당사에서는 일부 임원급 직원에게 관람의 용도로 초대권을 드리고 있습니다.

금일 모 판매 사이트에 올라온 아이유 콘서트 초대권은 카카오엠 임원에게서 개인적으로 티켓을 전달받은 일부 지인이 임의로 판매하려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초대권에 저희의 부주의로 인해 외부로 흘러가 상업적인 용도로 거래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 것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아이유 팬미팅 및 콘서트 티켓 구매와 관련해 부정 거래가 확인될 경우 팬클럽 영구 제명 등의 강경 대응을 한 바 있습니다.

향후에는 티켓 부정 거래가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만전을 기함과 동시에 과거 행정 상의 오류 등으로 억울하게 팬클럽 영구 제명을 당한 팬들의 내용을 전달받아 관련 내용에 대해 내부 검토 중에 있습니다. 관련 내용은 빠른 시일 내에 검토하여 안내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일로 팬 여러분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