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세금

‘버튼 하나로 비싼 습식사료 해결’…여성발명인대회 우승

생활발명코리아 대회…‘습식사료 제조 자동급식기’ 최고상

습식사료 제조 자동급식기 / 사진출처=생활발명코리아 홈페이지


개가 늙으면, 치아가 약해져 딱딱한 사료를 먹기 힘들다. 이 때문에 수분량이 높은 습식사료를 먹이거나, 건식사료를 물에 불린 사료를 줘야 한다. 하지만 습식사료를 만드는 데 시간이 들고 구매 비용도 비싸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이들의 이같은 생활 속 고민을 해결해 준 여성발명인이 대통령상을 받았다.

관련기사



특허청은 2019 생활발명코리아 시상식에서 이은혜씨가 출품한 ‘습식사료 제조 자동급식기’가 최고의 여성 생활발명품으로 선정, 대통령상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습식사료 제조 자동급식기는 치아가 약한 반려견과 바쁜 현대인을 위한 아이디어였다며 호평을 받았다. 자동으로 습식사료를 제조할 수 있는 반려동물용품으로 실용성, 경제성 평가에도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이 대회는 여성의 생활밀착형 제품 아이디어를 공모하고 선정한다. 지식재산권 출원과 시제품 제작, 사업화 컨설팅 제공 등 여성의 창업과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생활발명 아이디어는 역대 최다 규모인 1,731건이 접수됐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여성의 섬세한 감성과 가사, 육아 등의 생활 속 경험은 우수한 발명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라며 “생활발명코리아를 통해 여성의 우수한 발명아이디어가 일자리 창출과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양종곤 기자
ggm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장기업부 양종곤 기자 ggm11@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