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홍콩 시위대와 연대할 것" 국가의 폭력에 맞서겠다는 韓청년 단체 시위

23일 오후 시청 인근서 "모든 종류의 국가 폭력에 반대" 주장

"광주와 6월항쟁 정신 계승해 홍콩 시위대와 연대할 것"

23일 오후 서울 중구 옛 인권위원회 건물 앞에서 열린 ‘홍콩의 민주주의를 위한 대학생·청년 긴급행동’에서 참가자들이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대학생·청년 단체들이 홍콩 민주화 시위와 연대하겠다며 홍콩 시민들을 지지하는 시위를 벌였다.


홍콩의 진실을 알리는 학생모임·서울대학교 단과대 학생회장 연석회의·국가폭력에 저항하는 아시아 공동행동 등 16개 청년·대학생 단체는 23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광장 인근에서 ‘홍콩의 민주주의를 위한 대학생·청년 긴급행동’을 진행했다.

관련기사



홍콩 시위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의미로 검은 옷을 입고 시위에 참석한 이들은 “우리는 모든 종류의 국가 폭력과 인권 침해에 반대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중국 공산당이 홍콩 시민의 민주화 시위를 폭력 진압하도록 지시하고 정보 통제로 자신들의 만행을 은폐하는데도 한국과 세계 각국의 권력자들은 중국 공산당의 영향력을 두려워하며 홍콩의 참상을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1980년 5월 광주와 1987년 6월 대한민국이 군사독재의 총구에 맞섰듯 홍콩 시위대는 폭력과 부당함에 맞서 자유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면서 “대학생들은 광주와 6월항쟁 정신을 계승해 홍콩 시위대와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정수현 기자
valu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정수현 기자 value@sedaily.com
매일 드라마같은 현실 속에서 단 하나의 문제의식이 세상을 바꾼다고 생각합니다.
작은 사건이라도 늘 진지하고 냉철하게 바라보고 질문하겠습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에서 여러분을 위한 생생한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