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현장] '하자있는 인간들' 안재현, "개인사로 인한 불편함 드려 죄송"

배우 안재현이 구혜선과의 이혼 소송 후 첫 공식석상에 나선 소감을 밝혔다.

사진=양문숙 기자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골드마우스홀에서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극본 안신유, 연출 오진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오연서, 안재현, 김슬기, 구원, 오진석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강박증 남자가 만나,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이날 안재현은 “여기 오면서 가장 먼저 생각된 건 개인사로 인해서 불편함 느끼셨을 시청자 분들, 드라마 관련된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고 말씀 드리고 싶다”며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어 “지금 이 자리도 해가 되는 거 아닐까 싶은 생각으로 조마조마 앉아있다”면서 말을 아꼈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오늘 27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