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사회

콘셉트 바뀐 내년 푸틴 달력, 근육미 대신 '강대국 지도자'

트럼프·메르켈 향한 '엄지척' 사진 실려

‘푸틴 달력’의 2019년판(왼쪽)과 2020년판   /푸틴 달력 웹사이트 캡처‘푸틴 달력’의 2019년판(왼쪽)과 2020년판 /푸틴 달력 웹사이트 캡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자신의 사진을 담아 발행하는 내년 달력에서 남성미보다는 강대국 지도자로서의 면모를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푸틴 대통령의 사진으로 구성된 푸틴 달력은 러시아 대통령실 크렘린궁으로부터 디자인 승인을 받아 전 세계적으로 팔리는 기념품이다.

관련기사



2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오는 2020년 푸틴 달력은 상의를 벗어젖히고 근육을 드러내는 모습이 사라지고 정장 차림의 정상외교 사진이 주를 이뤘다. 올해 달력에 푸틴 대통령이 웃통을 벗고 남성성을 한껏 과시하는 사진이 석 장이나 실린 것과 대조적이다. 내년 달력은 12개월 중 11장이 정장 차림이고 대부분은 정상외교 현장이나 러시아정교회를 방문한 모습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를 향해 엄지를 치켜든 모습,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환담하는 모습 등이 담겼다.

푸틴 달력은 대통령실의 승인을 받는 만큼 이미지 선전 활동의 성격이 짙다. 이 때문에 내년 달력은 강대국 지도자로서 푸틴 대통령의 국제사회에 대한 영향력을 부각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최근 푸틴 대통령은 시리아 사태에 적극 개입하며 중동에서 중재자의 입지를 강화했으며 아프리카와 남미 등에서도 영향력 강화를 모색하고 있다. 지난 2016년 발매된 푸틴 달력은 20만개 가까이 팔려 화제를 모았고 이후 매년 판매되면서 러시아뿐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적지 않은 인기를 끌고 있다.

김기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