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제도

상한제에 웃는 오피스텔...공급과잉은 우려

지난달 서울 매매가 0.07%↑

3개월연속 상승속 거래량도 쑥

디벨로퍼들 주상복합 개발 대신

규제덜한 오피스텔 공급 움직임

강세 계속 유지하긴 어려울 듯



서울 오피스텔 매매가격이 분양가 상한제가 가시화된 8월 이후 상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공급과잉 우려는 여전하지만,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으로 반사이익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장기적으로 아파트 공급이 줄고 오피스텔 신축이 늘어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오피스텔 강세가 장기간 지속하긴 어려울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상한제로 인기 끄는 오피스텔 =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0월 서울 오피스텔 매매가는 0.07% 올라 지난달(0.06%)보다 오름폭을 키웠다. 지난 8월 상승 전환한 뒤 3개월째 오름세다.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은 지난달 0.02% 하락했지만, 상한제 영향권에 들어선 서울 오피스텔만 ‘나 홀로 상승’ 행진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거래량도 늘었다. 국토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 지난 10월 서울의 오피스텔 매매거래 건수는 (1,373건)에 달했다. 올해 들어 가장 많은 수치다. 아직 실거래 신고 기간이 남은 점을 고려하면 이보다 더 많은 양이 거래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오피스텔의 전셋값 또한 0.11% 상승했다. 수익형 부동산인 오피스텔의 경우 대부분 월세 계약으로 진행돼 전세물건이 극히 드물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역세권 신축 오피스텔을 중심으로 젊은 층의 선호가 높다”며 “최근 청약 당첨 가점과 아파트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아파트 대체수요로 오피스텔이 주목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 공급과잉 여전...장기간 상승 어려울 듯 = 서울 오피스텔이 강세를 보이고 있지만, 앞으로도 강세를 계속 유지하긴 어려울 전망이다. 디벨로퍼들이 분양가 상한제로 인해 주상복합 개발 대신 오피스텔로 선회하는 등 공급이 기존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디벨로퍼 업계 고위 관계자는 “사업이 거의 다 진척돼 분양해야 하는 물량을 제외하면 내년부터는 아파트 공급은 올 스톱”이라며 “부지를 놀리기가 부담스러운 경우 아파트 대신 규제가 덜한 오피스텔을 짓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실제 통계 수치를 살펴봐도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시행했던 지난 2007년부터 2014년 사이에는 오피스텔 공급물량이 급증했다. 지난 2007년 서울 오피스텔 분양은 776실에 불과했지만, 이듬해 두 배가 넘는 1,821실로 늘었다. 2010년에는 6,417실로 증가하더니 2014년에는 1만 9,485실까지 늘어났다. 이렇듯 증가세를 보이던 오피스텔 공급량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해제된 직후인 2015년부터 올해까지 해마다 줄었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로 인해 공급량이 영향을 많이 받았던 것이다.

부동산업계 한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분양한 오피스텔 42곳 중 32곳이 청약 미달을 기록했다”며 “상한제가 본격 시행되면 오피스텔 공급 과잉 우려는 커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권혁준·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설부동산부 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한 번 더 알아보고, 한 번 더 물어보고
한 번 더 발품 팔아, 한 줄이라도 더 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