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추미애 인청 준비단' 9일 가동…단장에 이용구 법무실장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5일 오후 내정 소감을 말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 앞으로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추미애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9일 본격적으로 출범한다.


법무부는 6일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이용구 법무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추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 구성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준비단은 이종근 검찰개혁추진지원단 부단장, 김창진 형사기획과장, 천정훈 기획재정담당관 등으로 꾸려졌다. 언론홍보팀장은 법무부 전 대변인인 심재철 서울남부지검 1차장검사가 맡게 된다. 준비단 관계자는 9일 개소를 목표로 서울남부 준법지원센터에 사무실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전날 청와대 발표 후 추 후보자는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은 시대적 요구”라며 “우리 국민은 국격에 걸맞은 인권과 민생 중심의 법무행정을 요구하고 있으며 대통령님의 제안은 이러한 시대적 요구를 함께 해결해가자는 무거운 제안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소명 의식을 갖고 최선을 다해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겠다”며 법무부 장관직을 수락하겠다고 표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추 후보자가 판사 및 국회의원으로 쌓아온 법률적 전문성과 정치력, 그리고 그간 보여준 강한 소신과 개혁성은 국민들이 희망하는 사법개혁을 완수하고, 공정과 정의의 법치국가 확립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지현 기자
oh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