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새벽 3시까지 마라톤 협상했지만, 예산안 3당 합의 불발

예정됐던 예산안·민생법안 처리 또 다시 차질

국회 예결위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간사(왼쪽)와 구윤철 기획재정부 제2차관(가운데)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결위 3당 간사협의체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자유한국당 이종배 간사./연합뉴스


여야가 극적 합의로 재개됐던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3당 간사 협의체’ 차원의 내년도 예산안 합의가 10일 불발됐다. 이에 따라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의 내년도 예산안 및 비쟁점 민생 법안 처리에 차질이 예상된다.

여야 3당 예결위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전해철·자유한국당 이종배·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은 전날에 이어 이날 오전 7시 45분께 예산안 심사를 재개했으나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 이들은 전날 오후 3시경 만나 금일 새벽 3시께까지 마라톤을 협상을 이어갔다.


전 의원은 이날 오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노력을 많이 했는데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이후 상황에 대해 각 당 원내지도부에 이야기하고 어떻게 할지 논의해서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합의에 이르지 못한 구체적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협의했던 내용에 대해 세세하게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다”며 “이후 과정은 원내지도부와 의논하고 가능한 한 빨리 이야기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여야 3당 차원의 예산안 합의 불발로 민주당이 기존에 4+1 협의체를 통해 만든 예산안 수정안이 그대로 상정돼 처리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하정연 기자
ellenah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