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접투자

[제4회 한국부동산금융대상-올해의 부동산혁신] 스페이스워크

빅데이터·AI 기반 부동산개발 자문



올해 한국부동산금융대상에서 특별히 신설된 혁신상은 프롭테크(Proptech) 기업, ‘스페이스워크(SPACEWALK, 대표 조성현·사진)’에게 돌아갔다. 이 회사는 부동산(Property)과 기술(Technology)이 결합한 프롭테크 분야의 선두 주자 중 하나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술을 통해 한정된 토지에서 생산성을 최대화할 수 있는 사업성 검토를 제공한다.


스페이스워크의 핵심 기술은 ‘인공지능 건축설계’다. 2012년 조 대표가 개발을 시작한 뒤 2016년 서울주택도시공사(SH)의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지원하는 데 본격 적용됐다. 이 기술은 해당 토지에 지을 수 있는 건물의 최대규모와 효율적인 배치 등 부동산 개발에 필요한 정보를 클릭 한 번에 신속하게 제공한다. 지역별로 복잡한 건축 법규를 해결한 자체 개발 ‘랜드북(landbook)’ 서비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 지도 위에 어느 필지를 선택해 몇 가지 조건만 입력하면 토지 추정가격, 투자가치, 적정 건축물 설계, 개발 후 추정 수익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다.

관련기사





이 시스템은 현재 한국토지주택공사(LH), SH공사, 경기도시공사 등 공공기관에서 주민들의 개발 사업을 지원하는 데 활용하고 있다. 또한 NH농협은행, 우리은행, 중개법인, 건축사사무소 등 기업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제적으로도 KOICA의 CTS 프로그램에 선정돼 베트남에도 진출한 바 있다. 현재까지 스페이스워크는 약 50만㎡의 토지, 1조 8,000억원 규모에 부동산 개발 자문을 제공했다. 현재 공익 서비스도 진행 중이다. ‘랜드북 세이프티’는 기존 필지 정보를 바탕으로 붕괴 위험이 있는 노후 건물 정보를 일반에 알린다.

이재명 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설부동산부 이재명 기자 nowlight@sedaily.com
침묵과 빛의 건축가 루이스 칸은 빛을 다뤄 공간을 규정했습니다.
찬란히 퍼져있는 당신의 이야기를 기사로 비춰 비로소 세상에 소중함을 드러내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