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주택

목동 12단지도 재건축 정밀안전진단 신청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전경


서울 양천구 신정동 목동 12단지가 재건축을 위한 정밀안전진단을 신청했다. 목동신시가지 14개 단지 중 다섯 번째다. 앞서 목동 6단지가 처음으로 1차 정밀안전진단을 통과한 바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목동 12단지 재건축 준비위원회는 지난달 31일 양천구청에 재건축을 위한 정밀안전진단을 신청했다. 지난해 11월 초 주민설명회를 열고 모금을 시작한 후 두 달 만에 신청까지 마쳤다. 목동 12단지 준비위원회 관계자는 “양천구청을 통해 곧 입찰 공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단지는 1988년에 준공해 올해로 입주 33년 차다. 전체 1,860가구 규모이며 약 3,500가구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관련기사



한편 목동 일대 14개 신시가지단지 2만 7,000여 가구 가운데 5개 단지가 안전진단을 신청한 상태다. 이 가운데 6단지가 지난달 31일 1차 정밀안전진단에서 ‘D등급’으로 조건부 재건축을 통보 받았다. 9단지와 11단지는 현재 안전진단이 진행 중이며, 5단지는 이달 중 안전진단 용역 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미 모금을 마친 목동 13단지도 올 초 정밀안전진단을 신청을 준비 중이다. 이 밖에도 목동 4·7·8·10·14단지는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안전진단 비용 모금을 시작했다.

이재명 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설부동산부 이재명 기자 nowlight@sedaily.com
침묵과 빛의 건축가 루이스 칸은 빛을 다뤄 공간을 규정했습니다.
찬란히 퍼져있는 당신의 이야기를 기사로 비춰 비로소 세상에 소중함을 드러내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