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영상) "이게 가능해?" 델타항공, '평행현실' 신기술 공개

항공사의 CES 무대 첫 데뷔 '주목'

테크기업으로 거듭나려는 까닭은?



세계 최대의 가전 및 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0 무대에 항공사 대표가 사상 처음으로 섰다. 7일(현지시간) 개막일날 에드 바스티안 델타항공 CEO는 미 라스베이거스 팔라조 호텔 컨퍼런스룸 무대에 올라 연설 초반 “사람들이 궁금해하더군요, 왜 항공사가 CES에서 기조연설을 하느냐고요”라면서 말을 이었다.


바스티안 대표는 “100년도 더 이전부터 인간의 비행능력은 혁신과 혁신을 거듭해왔다”며 “비행 기술이 발달할 수록 더욱 더 멀리 있는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고, 새로운 기회를 발견해왔다”고 설명했다. 이날 그는 현재 델타항공이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다양한 분야의 ‘기술’들을 그 자리에서 공개했다. 예를 들면 반려동물을 안전하게 보살피기 위해서, 또는 비행기를 어떠한 병균도 없이 깨끗하게 유지하기 위해 수많은 기술 스타트업들과 협업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다양한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통해 항공사도 이제는 ‘테크 기업’으로 변신하고 있다. 바스티안은 특히 이날 ‘평행 현실’이라고 부르는 새로운 디스플레이 기술도 공개했다. 핵심은 하나의 디스플레이를 바라보는 수백 명의 사람들이 저마다 다른 화면을 보게 되는 것이다. 델타항공에 따르면 스타트업 미어스어플라이드사이언스(Misapplied Sciences)와의 협업을 통해 가능한 이 새로운 기술은 올 여름 한 공항에서부터 상용화 서비스를 앞두고 있다. 관객들은 이 새로운 기술 도입을 결정한 델타항공에 박수와 찬사를 보냈다.

지난 7일(현지시간) CES 2020 개막 당일, 기조연설에 나선 델타항공 에드 바스티안 CEO / 강신우 기자


델타항공은 왜 테크 기업으로 거듭나려 하는 것일까. 바스티안은 “여전히 우리는 항공 기술이 가져다 주는 혁신이 크나큰 선물이 될 것이라 믿는다”면서, “앞으로 델타항공은 더욱 더 멀리 있는 사람과 연결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강신우 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강신우 기자 seen@sedaily.com
"보는 것을 즐거워하자. 보고 또 놀라자. 보고 또 배우자" - 헨리 루스
뉴스를 '보는' 시대, 신문을 '읽게' 만들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