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제도

"동네 물 나빠져"... 김현미 장관, 지역구서 부적절한 발언 논란

김현미 장관/서울경제DB


김현미(사진)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역구인 경기도 고양시에서 열린 신년 행사에서 시민을 상대로 부적절한 발언을 해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김 장관은 지난 12일 고양 일산서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신년회 및 송별회’ 행사에 참석해 지역 주민과 인사를 나눴는데 이 과정에서 창릉 3기 신도시 철회 등을 요구하는 일부 주민들이 정부 정책에 대해 항의했다. 이들은 김 장관을 향해 “집값 하락에 대한 책임이 있다”는 등 문제점을 제기했는데 한 시민이 “김 장관님 때문에 고양시가 망쳐졌다”고 반복적으로 추궁했다. 김 장관은 여러 차례 이를 부인하며 지지자들과 사진을 찍었고, 이 과정에서 주변인과 농담 조로 “그동안 동네 물이 나빠졌다”고 발언했다.

관련기사



고양시 지역 매체들이 이를 보도했고 유튜브 등에 영상이 게재되면서 온라인상에 논란이 되는 상황이다. 네티즌들은 “건방지고 오만한 발언”이라고 평가하는가 하면 “이제 총선에 출마하지 않는다고 지역구 주민에게 험한 말을 하는 것 같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국토부는 이와 관련 공식적인 언급은 하지 않고 있다. 국회의원 자격으로 참석한 행사인 만큼 국토부에서 공식적으로 내놓을 입장은 없다는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역구 행사에서 발생한 일이어서 정확한 내용은 모른다”며 “지역구민에게 모욕을 주기 위한 발언은 아닌 걸로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설부동산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금융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