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베트남, 무역전쟁 '어부지리'

美의 중국산 관세 피하고자

글로벌 기업들 줄줄이 둥지

對美 무역흑자 전년비 35%↑

트럼프 압박에 흑자폭 경감 총력

베트남 하이퐁에 위치한 항구 터미널./블룸버그


지난해 베트남이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반사이익을 누리면서 대미(對美) 무역흑자가 전년 대비 약 35%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베트남의 지난 2019년 무역흑자는 전년 대비 63.5%나 늘어난 111억2,000만달러(약 12조8,392억원)를 기록했다. 전체 수출과 수입이 각각 같은 기간 8.4% 증가한 2,641억8,900만달러, 6.8% 늘어난 2,530억7,100만달러로 집계됐다. 무엇보다 지난해 미국으로의 수출이 큰 폭으로 늘어 대미 무역흑자가 469억8,000만달러를 기록했다. 2018년 348억7,000만달러에 비해 34.7% 증가한 액수다. 글로벌 기업들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미국의 관세 부과를 회피하기 위해 중국에서 베트남으로 생산기지를 옮기면서 미국으로 가는 베트남산 제품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반면 베트남의 대중(對中) 적자 규모는 2018년 약 242억달러에서 지난해 340억여달러로 급증했다.

관련기사



하지만 베트남 정부는 미국산 연료 수입 등을 늘리며 대미 흑자폭을 줄이는 데 안간힘을 쓰고 있다. 미국이 13일(현지시간) 베트남을 환율관찰대상국에 포함하는 등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어서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해 6월 베트남과의 무역불균형 상황에 대해 “베트남은 중국보다 훨씬 더 미국을 이용하고 있다”면서 ‘가장 나쁜 착취자’라고 꼬집었다.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