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文대통령 신년 회견에…"진솔한 답변" vs "또 남탓 일관"

■정치권 엇갈린 반응

바른미래 "헛된 망상은 대통령의 특권 아냐" 날세워

정의당 "소탈" 평가 속 "靑수사 중립적 태도 견지를"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의를 요청하는 기자를 지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14일 신년 기자회견을 두고 여야는 뚜렷한 온도 차를 보였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은 “남 탓 일관” “헛된 망상”이라며 십자포화를 쏟아냈다. 이에 반해 더불어민주당은 “진솔한 답변으로 국민에 더 가까이 다가섰다”고 평가했다. 정의당은 “소탈하고 솔직했다”는 관전평을 내놓으면서도 최근 검찰 개혁이나 현 정권 측근 인사 수사에 대해서는 “중립적 태도를 견지해야 한다”며 다소 날을 세웠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자화자찬, 현실도피, 남 탓 일관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대통령 신년사의 복사판”이라며 “차라리 청와대 참모들을 모아두고 주입식 교육을 하던가, 친문(親文) 팬클럽 행사를 여는 게 나을 뻔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아무도 보지 못하는 북한 대화의 의지를 꿰뚫어 보는 혜안, 공수처법과 선거법을 날치기 통과시켜놓고 협치를 운운하는 담대함, 국민 분열에 송구하다면서도 조국 전 장관의 고초를 생각해 이제 그만 국민들이 놓아주면 좋겠다는 인간미”라며 “벼랑 끝에 서 있는 국민들에게 새삼 대통령의 능력을 보여준 기자회견”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내 집 하나 마련하겠다는 일반 서민들을 투기 세력으로 몰고, 경제 현실에 대한 오독(誤讀)도 여전했다. 돌려막기 인사, 낙하산 인사에 대해 안정이 필요해 선택했다는 기상천외한 답변을 내놓아 귀를 의심케 했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도 문 대통령 기자회견이 “반성은 없고, 망상만 있었다”며 야권 비판 행렬에 동참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치·경제·안보·외교를 파탄 내고 자신에게 관대한 문 대통령, 헛된 망상은 대통령의 특권이 아니다”라고 각을 세웠다. 특히 문 대통령이 조 전 장관에 대해 ‘마음에 빚을 졌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는 “국민 갈등에 기여한 사람에게 무슨 헛소리인지 묻고 싶다”며 “조국 한 명과 국민을 맞바꾼 대통령이 개탄스럽다”고 비난했다.

관련기사





반면 민주당은 “상생 도약으로 대한민국의 확실한 변화를 만들어내겠다는 신년 정국 구상을 국민께 소상히 알리기 위한 자리였다”며 높은 점수를 매겼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담대한 남북대화와 교류 협력의 진전을 통한 한반도 평화와 번영, 검찰개혁 등 사회 개혁 완수, 국민 통합, 규제 혁신, 민생경제, 균형발전, 인구대책, 정치, 외교 등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폭넓은 대화가 이뤄졌다”며 “변화를 통해 국민의 삶을 더 따뜻하게 만들겠다는 문 대통령의 다짐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정의당도 문 대통령 기자회견에 대해서는 “긍정적”이라며 후한 점수를 줬다. 하지만 부동산 문제, 검찰개혁, 현 정부 측근 인사 수사에 대해서는 다소 비판적 시선을 보냈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집권기 동안 수도권 중심으로 폭등한 것은 명백한 실정이라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남은 임기 동안 검찰과 권력기관 개혁을 부단히 추진하되 대통령 주변과 관련된 수사에서는 엄정하게 중립적 태도를 견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조국 사태에 대해 문 대통령이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서는 “마땅한 태도다. 국민들의 마음을 달래는 것이 지속적으로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안현덕·임지훈기자 always@sedaily.com

안현덕 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안현덕 기자 always@sedaily.com
언론이 진실을 보도하면 국민들은 빛 속에서 살 것이고, 언론이 권력의 시녀로 전락하면 국민들은 어둠 속에서 살 것이다. 김수환 추기경의 말입니다. 언제나 진실을 찾아 발로 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