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주택

상반기 '분양권 전매제한 해제' 서울서 11곳…평균 4억원 뛰었다

민간 분양가 상한제 반작용 영향



올해 상반기에 분양권 전매제한이 해제되는 서울 지역 11곳의 아파트 단지가 분양가 대비 평균 4억원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확대로 신축 아파트 공급이 줄면서 수요가 크게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경제만랩이 22일 국토교통부와 각 아파트 입주자모집 공고를 살펴본 결과 올해 상반기 전매제한이 풀리는 아파트는 총 11곳으로, 분양가 대비 평균 4억원 상당의 가격 상승이 이뤄졌다.


올해 상반기에 전매제한이 풀리는 단지는 △서울 송파구 거여동 ‘e편한세상 송파 파크센트럴’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힐스테이트 클래시안’ △서울 은평구 수색동 ‘DMC 롯데캐슬 더 퍼스트’ △서울 은평구 응암동 ‘녹번역 e편한세상 캐슬’ △서울 은평구 응암동 ‘백련산 해모로’ 등 총 11곳이다. 서울에서도 입지가 뛰어나고 신축이라는 장점이 있어 수 억원대 프리미엄이 붙고 있다.

관련기사



지난 2017년 11월 분양한 ‘e편한세상 송파 파크센트럴’ 전용면적 84㎡의 경우 분양가는 8억 1,000만원이었는데 지난해 12월 12억 1,000만원에 입주권이 거래되면서 4억원 뛰었다. 이 단지의 전매제한 해제는 6월이다.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힐스테이트 클래시안’ 전용 84㎡도 지난해 11월 입주권이 11억 5,000만원에 거래되면서 분양가(7억 3,000만원) 대비 4억 2,000만원 올랐다. 서울 은평구 수색동의 ‘DMC 롯데캐슬 더 퍼스트’ 전용 84㎡는 분양가 5억 8,000만원에서 10억 1,500만원(지난해 11월)으로 4억 3,500만원 상승했다.

입주권 가격 상승은 민간 분양가 상한제가 가장 크게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상한제의 부작용으로 신축 아파트 공급이 줄어든 반면 아파트 청약 당첨은 점점 어려워지면서 입주권이나 분양권으로 눈을 돌리는 수요가 늘고 있다는 것이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입지가 우수한 새 아파트의 선호도는 여전히 높아지고 있는 만큼 아파트 전매제한이 풀리면 가격 상승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진동영 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