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성전환 변희수 하사 "최전방 남아 나라 지키는 군인으로 남고싶다"

성전환 부사관 변희수 하사/ 연합뉴스


육군이 남성으로 입대해 성전환 수술을 받은 육군 부사관 변희수 하사가 군의 강제 전역 결정에 “계속 복무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변 하사는 22일 오후 군인권센터가 연 기자회견에 군복을 입고 직접 참석해 “어린 시절부터 이 나라와 국민을 수호하는 군인이 되는 것이 꿈이었다”며 “성 정체성에 대한 혼란한 마음을 줄곧 억누르고,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자 하는 뜻으로 힘들었던 남성들과의 기숙사 생활과 일련의 과정을 이겨냈다”고 말했다.

변 하사는 “하지만 ‘젠더 디스포리아’(성별불일치)로 인한 우울증 증세가 심각해졌고, 결국 억눌렀던 마음을 인정하고 성별 정정 과정을 거치겠다고 결정했다”며 “소속부대에 정체성을 밝히는 것은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막상 밝히고 나니 후련했다”고 말했다.

변 하사는 “군이 트랜스젠더 군인을 받아들일 준비가 미처 되지 않았음은 알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군대는 계속해서 인권을 존중하는 방향으로 진보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변 하사는 “수술을 하고 ‘계속 복무를 하겠냐’는 군단장님의 질문에 저는 ‘최전방에 남아 나라를 지키는 군인으로 계속 남고 싶다’고 답했다”며 “성별 정체성을 떠나, 이 나라를 지키는 훌륭한 군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변 하사는 “저는 복무할 수 있게 된다면 용사들과 취침하며 동고동락하고 지내왔고, 그 생활을 직접적으로 경험한 유일한 여군이 될 것”이라며 “이런 경험을 군에서 살려 적재적소에 배치한다면, 그 시너지 효과 또한 충분히 기대해볼 만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성소수자 군인들이 차별받지 않는 환경에서 각자 임무와 사명을 수행할 수 있으면 좋겠다”며 “제가 그 훌륭한 선례로 남고 싶고, 힘을 보태 이 변화에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변 하사는 앞서 경기 북부의 한 부대에 전차 조종수로 복무하던 중 지난해 휴가 기간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복귀했다. 이후 성별을 여성으로 정정하기 위해 관할법원에 성별 정정 허가도 신청했다.

육군은 22일 변 하사의 전역심사위원회를 열고 전역을 결정했다. 육군은 “군인사법 등 관계 법령상의 기준에 따라 계속 복무할 수 없는 사유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이혜리 기자
hye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