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中 '우한폐렴' 사망 80명·확진 2,744명...9개월 영아도 감염

하루 새 확진 769명·사망 24명 늘어...급속도로 확산

춘제 다음달 2일까지 연장...학교는 개학 연기

25일(현지시간) 중국 우한 적십자병원 복도에 마스크를 쓴 환자들이 몰려들어 검진을 기다리고 있다. /우한=AFP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사망자와 확진자가 급격히 확산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27일 0시를 기준으로 전국 30개 성과 홍콩·마카오·대만에서 2,744명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고 사망자는 80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는 하루 전보다 확진자는 796명, 사망자는 24명 늘어난 것으로, 사망자가 처음으로 한꺼번에 20명 이상 늘었다.

특히 베이징에서는 9개월 영아가 우한 폐렴에 걸리고, 새로 감염된 환자 5명 중 4명이 30∼40대로 확인됐다.


중국 내 의심 환자는 5,794명이고, 중증환자는 461명으로 크게 늘었고, 완치 후 퇴원한 환자는 51명으로 큰 변동이 없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 수는 3만2,799명으로, 그중 3만453명이 의료 관찰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중국 국무원은 우한 폐렴의 확산세가 커지자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를 이달 30일에서 다음 달 2일까지 연장한다고 이날 밝혔다. 또 전국 각 대학과 초중고, 유치원의 개학을 연기하도록 하고, 구체적인 사항은 교육 부문에서 별도로 통보할 것이라고 공지했다.

중화권인 홍콩에서 8명, 마카오에서 5명, 대만에서 4명의 확진자가 나와 전날보다 각각 3명, 3명, 1명이 늘었다.

해외에서도 미국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와 애리조나에서 추가 확진자 2명이 발생하는 등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현재 해외의 우한 폐렴 확진자는 ▲ 태국 8명 ▲ 미국 5명 ▲ 일본·싱가포르·호주·말레이시아 각각 4명 ▲ 한국 3명 등이다.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