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대통령 트윗때문에 일 못해"...'親트럼프' 법무장관의 항명

"법무부 사건 비평 그만둬야"

윌리엄 바 미국 법무장관


노골적으로 ‘친(親)트럼프’ 행보를 보이던 윌리엄 바(사진) 미국 법무장관이 돌연 “대통령의 트윗 때문에 일을 못하겠다”며 항명에 나섰다.

바 장관은 13일(현지시간) 미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일부 트윗으로 인해 문제가 있다”며 “나를 약화시키는 끊임없는 비평 때문에 법무부에서 내 일을 할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이어 “법무부의 사건들에 대해 트윗을 날리는 것을 인제 그만둬야 할 때”라고 호소했다.

바 장관은 이 같은 자신의 발언을 대통령이 좋아하지 않을 것임을 잘 안다고도 말했다. 그러나 그는 “나는 의회가 됐건, 신문 사설이건 대통령이건 간에 그 누구로부터도 영향을 받지도, 괴롭힘을 당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는 내가 생각하기에 옳은 것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룸버그통신은 “대통령이 가장 신임하는 관리 중 한 명인 바 장관이 대통령을 향해 이례적으로 공개적인 불만을 토로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바 장관의 이날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전직 비선 참모인 로저 스톤 재판에 대한 법무부 개입 논란 이후 처음으로 나온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 ‘러시아 스캔들’로 기소된 스톤의 재판에서 검찰이 7∼9년을 구형하자 “매우 끔찍하고 불공정하다”고 트위터를 통해 비판했다. 그 직후 법무부가 구형량 축소에 개입하자 스톤 사건 담당 검사 4명 전원이 사임했다.

이에 법무부의 형사사법 절차 개입에 대한 적절성 논란이 불거졌고 하원을 장악한 민주당은 이와 관련해 바 장관을 다음달 31일 청문회에 세우겠다고 발표했다.

노희영 기자
nevermi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