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변 하사의 '여군복무 꿈' 이기적 결정이었을까 [부스의참견]

[EP.10] 군대에 온 '제3의 성'



풀 영상을 보고싶다면 서울경제 유튜브 ‘서울경제’를 확인하세요!


최소 5만, 최대 25만 명으로 추정되는 대한민국 트렌스젠더들. 절대적인 숫자에 비해 목소리를 내지 못하다 보니 이들에 대한 사회적 이해도는 굉장히 낮은 수준인데요.

최근 이들에게 ‘희망의 아이콘’이 된 한 군인이 있습니다. 바로 대한민국 군에서 전차(탱크) 조종수로 성실히 복무하다 최근 전역한 변희수 하사입니다. 그는 지난 겨울 자신의 성 정체성을 밝히고 소속 부대 승인 하에 복무 중 휴가를 얻어 성전환 수술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계속 군 생활을 하고 싶었던 변 하사의 의지와 달리 육군은 긴급 심사위를 열어 변 하사를 강제 전역시키기로 결정합니다. 군은 “군인사법 등 관계 법령상의 이유로 계속 복무할 수 없는 상태”라는 이유를 들었죠. 변 하사는 자신의 꿈인 ‘군인’을 이루기 위해 여군에 재입대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습니다. 이에 따라 트렌스젠더 군인에 대한 논쟁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창군 이후 현역 복무 중 성전환 수술을 받은 사례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군 내부에서도 트렌스젠더 장병에 대한 규정이 없어 큰 논쟁거리가 되고 있는데요. 해외의 경우 영국, 스페인 등 19개국이 성전환자에게 군 복무를 허용했습니다. 또 아시아에서는 태국이 유일하게 성전환자 군 복무를 허용하고 있지만 호르몬 치료나 가슴 수술을 한 일부 대상자만을 국한해 ‘부분 허용’하고 있습니다.


이번 부스의 참견 10화에서는 “군대에서는 개인의 인권보다 조직의 전투력이 더 중요”하다며 변 하사의 군 복무를 반대하는 박휘락 국민대 정치대학원 교수와 “성 소수자에 대한 불편함은 일종의 차별이자 혐오”라며 제3의 성을 옹호하는 방혜린 군인권센터 상담지원팀장을 한 자리에 모셔 양측의 의견을 들어봤습니다.

관련기사



변 하사의 선택은 옳은 것이었을까요? 군에 닥친 트렌스젠더 논쟁.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정수현기자·구현모 조성준 인턴기자 value@sedaily.com



정수현 기자
valu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정수현 기자 value@sedaily.com
매일 드라마같은 현실 속에서 단 하나의 문제의식이 세상을 바꾼다고 생각합니다.
작은 사건이라도 늘 진지하고 냉철하게 바라보고 질문하겠습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에서 여러분을 위한 생생한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