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조사받던 사기 피의자 '코로나19 의심증상'…종로경찰서 사무실 일부 '폐쇄'

/연합뉴스


사기 혐의로 종로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던 20대 피의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이면서 사무실 일부가 폐쇄되는 일이 발생했다. 피의자와 함께 있던 경찰관 4명은 격리된 상태다.


26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사기 혐의로 검거된 한국인 피의자 A씨(26)가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발열 등의 증상을 호소해 이날 오전 0시10분께 국립의료원으로 호송돼 검사를 받았다.

관련기사



A씨는 사이버범죄수사팀과 수사지원팀에서 조사를 받았고 A씨와 접촉한 것으로 보이는 경찰관 4명은 각 사무실에 격리됐다. 사이버범죄수사팀과 수사지원팀은 이날 오전 1시25분부터 폐쇄됐다.

경찰서 관계자는 “새벽에 1차 방역조치를 했고 오전 중 다시 방역할 예정”이라면서 “검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조치할 방침”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