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속보] 울산대병원 의사 코로나19 양성 판정…응급실 폐쇄

/연합뉴스


울산대학교병원 의사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판정이 나오자마자 이 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


보건당국과 울산대병원에 따르면 이 병원 응급실 근무 의사 1명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 조처됐으며 응급실이 정오부터 폐쇄됐다.

관련기사



확진 판정을 받은 의사는 지난 22일 열이 나는 등 의심 증상을 보여 스스로 업무를 맡지 않았고, 연구실에 격리해 근무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이 의사를 상대로 역학 조사를 벌여 결과를 곧 발표할 예정이다.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공감'할 수 있는 글이 사람의 마음을 울린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공감을 위해, 당신의 마음을 이해하기 위해, 오늘도 최선의 노력을 다합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에서 눈물 흘릴 수 있는 기사로 여러분께 다가가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