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호날두, 무관중 경기서 골 침묵

1도움…12경기 연속골 신기록 불발

유벤투스, 인터밀란 꺾고 선두탈환

호날두가 경기 시작 전 몸을 풀며 텅 빈 관중석을 향해 손뼉을 치고 있다. /토리노=로이터연합뉴스호날두가 경기 시작 전 몸을 풀며 텅 빈 관중석을 향해 손뼉을 치고 있다. /토리노=로이터연합뉴스



관중의 함성이 사라진 경기장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유벤투스)의 연속골 행진도 멈췄다.


호날두는 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관중 없이 치러진 2019-2020시즌 이탈리아프로축구 세리에A 26라운드 인터 밀란과의 홈 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하고 도움 1개를 기록했다. 지난해 12월1일 사수올로전부터 세리에A에서 11경기 연속골을 터뜨려 리그 최다 연속골 기록에 타이를 이룬 호날두는 이날 풀타임을 뛰며 리그 새 역사에 도전했지만 상대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관련기사



이날 경기는 지난 2일 열려야 했으나 이탈리아에서 급속도로 확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을 받아 한 차례 연기됐다가 이날 무관중 경기로 치러졌다.

유벤투스는 후반 9분 애런 램지, 22분 파울로 디발라의 연속골로 2대0 승리를 거뒀다. 20승3무3패(승점 63)가 된 유벤투스는 라치오(19승5무2패·승점 62)를 제치고 1위 자리를 되찾았다. 호날두는 골은 없었지만 램지의 선제골을 도와 팀의 선두 탈환에 기여했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박민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