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금융가

신한銀, 프로야구 타이틀 스폰서 계약

KBO 리그 공식 스폰서

리그 중계 및 구장 광고

신한야구 예적금도 예정

진옥동(오른쪽)신한은행장이 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와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 조인식을 갖고 있다. 기간은 2021년까지다. /사진제공=신한은행진옥동(오른쪽)신한은행장이 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와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 조인식을 갖고 있다. 기간은 2021년까지다. /사진제공=신한은행



올해 프로야구 경기 공식 명칭이 ‘신한은행 SOL KBO 리그’로 확정됐다.


신한은행은 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한국야구위원회(KBO)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 조인식을 갖고 2020시즌 KBO리크 타이틀 엠블럼을 공개했다. 신한은행의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 후원은 오는 2021년까지다. 앞서 신한은행은 지난 2018년 국내 프로스포츠 사상 최대 금액으로 KBO와 타이틀 스폰서 계약을 체결했다. 신한은행은 모바일 앱 ‘신한 쏠(SOL)’을 중심으로 ‘2020 신한 프로야구 예적금’과 같은 특화상품을 출시하고 각종 야구 관련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KBO와 함께 신한 SOL을 통해 야구팬과 은행 고객이 야구를 즐기는 창구 역할을 할 것”이라며 “신한은행이라고 하면 KBO 리그와 프로야구라는 키워드가 새겨지도록 야구팬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운찬 KBO 총재도 “2년간 함께 한 KBO와 신한은행의 동행이 지속될 수 있어 진한 파트너십을 느끼게 됐다”며 “신한은행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겪고 있는 국민의 아픔을 KBO 리그를 통해 치유하겠다”고 말했다.


진옥동(왼쪽 네번째)신한은행장이 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정운찬(// 세번째) 한국야구위원회(KBO)총재 및 관계자들과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 조인식을 갖고있다. 기간은 2021년까지다. /사진제공=신한은행진옥동(왼쪽 네번째)신한은행장이 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정운찬(// 세번째) 한국야구위원회(KBO)총재 및 관계자들과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 조인식을 갖고있다. 기간은 2021년까지다. /사진제공=신한은행


송종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