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中 코로나19 무증상 환자 4만3,000여명...통계서 빠져"

양성 반응 나와도 관련 증상 없으면 집계 안해

무증상 포함시 중국 내 확진자 12만명 넘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이탈리아에 파견된 중국 의료지원팀이 이탈리아 의료진과 함께 18일(현지시간) 북부 도시 파두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파두아=신화연합뉴스


중국에서 4만3,000명에 달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증상 환자가 중국 정부의 공식 통계에서 빠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23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정부의 기밀문서를 토대로 중국 내에서 지난달 말까지 다른 질병 등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지만 발열, 기침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나타내지 않은 무증상 환자는 총 4만3,000여 명에 이른다고 전했다. 이는 전날까지 발생한 중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8만1,093명의 절반에 달하는 인원이다. 이를 합치면 중국내 코로나19 환자가 12만명을 훌쩍 넘어선다는 얘기다.

이와 같은 상황이 발생한 것은 중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집계 기준이 세계보건기구(WHO)나 한국 등과는 다르기 때문이다. WHO는 증상이 없더라도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나타내면 확진자로 본다. 한국도 이 기준을 따른다.

하지만 중국은 지난달 7일부터 기준을 바꿔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오더라도 발열, 기침 등 관련 증상이 없으면 코로나19 확진자로 집계하지 않는다.


무증상 환자는 중국뿐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전체 코로나19 환자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여겨진다. 30만 건에 달하는 코로나19 검사를 한 한국에서는 전체 환자의 20% 정도가 퇴원할 때까지도 무증상 상태인 것으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일본 홋카이도대 히로시 니시우라 교수는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빠져나온 일본인 확진자를 조사한 결과 30.8%가 무증상 환자라는 조사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했던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도 확진자 712명 중 334명이 무증상자였다.

유럽연합(EU)이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탈리아에서는 코로나19 무증상 환자가 44%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이 가운데 대다수는 코로나19 검사조차 받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WHO는 무증상 감염이 극히 드물며, 중국에서 발생한 무증상 감염은 전체 코로나19 확진 사례의 1∼3%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중국, 미국, 영국, 홍콩 학자들의 공동 연구에 따르면 지난 1월 23일 우한이 봉쇄하기 전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중 79%는 무증상이거나 증상이 경미한 환자에게서 전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