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마스크 생산 늘리려면 이렇게…" 제조업체 뛰어간 삼성

전문가 파견해 공정개선 도와

하루 생산 4만장→10만장으로

정부 협력해 원자재 수입 지원도

경기도 안성에 있는 마스크 제조업체 E&W에 파견된 삼성의 제조전문가들이 마스크 생산량을 늘리기 위한 제조공정 개선을 돕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국내 마스크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계열사들이 해외에서 확보한 마스크 33만개를 대구지역에 기부한데 이어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들의 생산량 증대에 직접 뛰어들었다. 정부와 협력해 마스크 핵심 원자재 수입도 지원한다.


삼성은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경험을 활용해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들이 생산량 증대를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삼성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를 통해 추천받은 E&W, 에버그린, 레스텍 등 3개 마스크 제조기업에 지난 3일부터 전문가들을 파견해 제조공정 개선을 지원하고 있다. 삼성의 제조전문가들은 마스크 제조 중소기업이 설비를 새로 추가하지 않고도 기존에 보유한 생산설비를 활용해 단기간에 생산량을 최대한 늘릴 수 있도록 현장 제조공정 개선과 기술 전수 등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금형제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조사에는 삼성전자 정밀금형개발센터를 활용해 7일 만에 금형을 제작해 제공했다. 해외에 금형을 발주할 경우 최소 1달이상이 걸린다. 지난달 삼성은 마스크 제조업체 화진산업에 스마트공장 전문가들을 투입해 제조라인 최적화, 병목공정 해소 등 설비 효율화를 지원해 하루 4만개 생산량을 10만개로 늘리기도 했다.

관련기사



삼성은 또 정부 부처들과 협력해 마스크 제조에 필요한 핵심 원자재인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멜트블로운) 수입을 지원하기로 했다. 삼성전자와 삼성물산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이용해 정부가 지정한 해외 필터 공급업체와 구매계약을 체결하고 이를 수입해 조달청에 전량 납품할 계획이다. 이미 도입이 확정된 53톤 외에 추가 물량을 구매 대행하기로 하고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멜트블로운 53톤은 마스크 2,500만개 이상을 제조할 수 있는 분량이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직접 해외 부직포 제조업체와 계약하려면 절차가 까다로워 수입이 지체될 상황이었다”며 “삼성의 구매대행 서비스를 통해 통상 6개월 이상 걸리는 수입 절차가 1개월 이내로 단축됐다”고 말했다.


이재용 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