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박진영 "'화양연화' 끌린 이유? 대본 설렜다"

/tvN 제공


배우 박진영(GOT7)이 ‘화양연화’에 끌린 이유와 캐릭터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오는 4월 안방극장을 찾아가는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은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다. 유지태, 이보영, 박진영, 전소니 네 배우의 1역 2인 연기로 색다른 재미를 예고하며 예비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극 중 박진영은 과거 한재현으로 분해 열연을 펼친다. 빠른 판단력과 냉철함, 넘치는 정의감을 지닌 인물로 윤지수(전소니 분)를 만나 감정의 변화를 겪으며 아름다운 첫사랑의 이야기를 그려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풋풋하고 싱그러운 대학생 그 자체로서 청춘의 열정을 보여준다고 해 더욱 기대를 드높인다.


박진영은 “한재현은 무언가에 빠지면 가장 깊은 곳까지 파고들어 가는 성격의 소유자다. 자신의 신념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사람에 대해서도 끊임없는 열정을 보여주는 모습이 매력으로 다가왔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또한 박진영은 “‘화양연화’라는 제목을 보자마자, 삶 가운데 가장 꽃처럼 아름다운 순간을 어떻게 그려냈을지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대본을 읽었다. 그 두근거림이 설렘으로 바뀐 순간, 드라마가 특별하게 다가왔다”며 작품에 끌린 이유를 밝혔다. 덧붙여 “현재와 과거, 재현과 지수의 달라진 상황도 흥미롭다”고 ‘화양연화’만의 특별한 관전 포인트를 꼽기도 했다.

이어 “작품 속 치열한 상황과 그 안에서 피어나는 사랑을 그려내며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다. 이번 드라마가 저의 연기 인생에도 ‘화양연화’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힘찬 포부를 전했다. 오는 4월 첫 방송.

이혜리 기자
hye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