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파월 “경제 지원 위해 무제한 대출 제공할 것”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이사회 의장은 NBC 방송에 출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입은 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무제한 대출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연준은 일단 바이러스로 인한 위협이 지나가고 난 뒤 경제가 빨리 회복되도록 돕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미국이 지금 불황일 수도 있다면서도, 코로나19의 확산을 제어하는데 진전이 있을 경우 경제가 완전해 회복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바이러스 확산을 저지한 뒤 경제활동을 재개하는 것이 첫 순서”라고 덧붙였다. 또 2·4분기 경제활동이 상당히 감소할 것이라면서도, 하반기에는 다시 성장세로 돌아설 것으로 내다봤다.

관련기사



김연하 기자
yeo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