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연준, 투기등급 회사채도 사들인다…총 2.3조달러 유동성 공급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1차로는 투자등급 조건 제시

향후 BB-/Ba3 하향시에도 매입

제롬 파월 연준 의장. /EPA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투기등급 회사채도 매입할 수 있는 길을 열었습니다.

연준은 9일(현지시간) 중소기업 급여대출(PPP)을 포함해 최대 2조3,000억달러 규모의 세부 유동성 지원방안을 공개했습니다. 앞서 연준이 밝힌 큰 틀의 지원안을 자세히 알린 것인데요.


이중 투기등급 회사채 매입이 포함돼 있습니다. 이날 연준은 자신들이 세우는 특수목적기구(SPV)가 세컨더리마켓(유통시장) 기업신용기구(SMCCF)를 통해 사들이는 회사채의 세부 기준을 제시했는데요. 1차적으로는 등급이 2020년 3월22일 현재 BBB-/Baa3여야 합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와 무디스 기준으로 투자등급이어야 합니다. 그런데 여기에 부대조건이 달려 있습니다. 3월22일자로 BBB-/Baa3를 받았는데 그 뒤에 등급이 내려가는 경우 기업신용기구가 매입하는 날짜를 기준으로 BB-/Ba3이면 살 수 있다는 조항이 포함됐습니다.

관련기사



BB-/Ba3는 투기등급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셧다운(영업정지)이 길어지면서 어닝쇼크가 오고 이에 따라 신용등급이 줄 하향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3월22일로 시점을 앞당겨 제시한 것도 앞서 신용등급이 떨어진 기업들을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미 경제방송 CNBC는 “연준이 이날 투자등급뿐만 아니라 하이일드(고수익)과 정크본드 회사채를 매입할 수 있는 시장 개입 계획을 공개했다”고 전했습니다.

전날 UBS는 마켓워치에 “연준이 정크본드 시장에 개입을 시도할 수 있다”며 “회복력이 높은 BB등급의 기업이 대상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정크본드 시장 규모는 1조2,000억달러에 달합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