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한 달 사이 2번 전화 건 트럼프 "총선, 문 대통령의 큰 승리"

18일 오후 10시부터 30분간 통화

지난 달 24일 이후 한 달여 만에 두 번째

트럼프 "한국의 대응은 최상의 모범"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 통화에서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크게 감소하는 등 사정이 호전된 것이 총선 승리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집권 여당이 압승한 4·15 총선의 결과에 대해 “문 대통령이 큰 승리를 거둔 것”이라고 평가하자 이같이 대답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오후 10시부터 30분간 통화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공동 대응을 논의하기 위한 두 정상의 통화는 지난 달 24일 이후 두 번째다. 지난 번 통화도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한국이 총선을 성공적으로 치른 것을 축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세계의 많은 나라들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의 대응은 최상의 모범이 되었다”고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이틀간 코로나19 확진자 숫자가 10명대로 떨어지는 등 상황이 호전됐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할지 여부는 아직 고심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미국 내 코로나19 증가세가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리더십 하에 가까운 시일 내 진정되어 트럼프 대통령이 큰 관심을 두고 있는 경제 재건에 집중할 수 있는 상황이 빨리 오기를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한국이 진단키트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다른 방역 관련 물품의 수출이 가능하도록 적극 지원하는 등 한미동맹의 정신이 훌륭하게 구현된데 대해 감사의 뜻을 밝혔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양국은 앞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방역분야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두 정상은 북한을 둘러싼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머리를 맞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노력을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적극적인 대북 관여를 높이 평가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는 당연한 것이라면서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와 관련해 북한에 대한 인도적 대북지원 원칙을 재확인했다.


허세민 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