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美, 더 암울해지는 2분기 성장…모건스탠리 -50% 전망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예상보다 더 나빠질 가능성 높아

2분기 골 깊을수록 반등세 강해져

CNBC가 종합해 업데이트한 미국 분기별 성장률 전망. /CNBC 방송화면 캡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셧다운(영업정지) 여파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이제 미국의 2·4분기 경제성장률을 -50%(전기 대비 연환산 기준)까지 점치는 곳이 나왔습니다. 바로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인데요.


엘렌 젠트너 모건스탠리 수석 미국 이코노미스트는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TV에 나와 “앞서 우리가 2분기에 -38%를 예상했지만 이제는 -50%가 적절할 것으로 본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2분기에 소비가 얼마나 나쁠 것인지 안다. 2,000만명 이상 되는 사람들이 직장을 잃었다”며 “이 숫자는 2,500만명 수준으로 더 오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상당 수 주가 비필수 사업장의 셧다운을 지속할 것이기 때문에 성장률을 낮춘다고 했습니다.

관련기사



미 경제방송 CNBC도 비슷한 전망을 내놨습니다. CNBC는 이날 “이코노미스트들이 2분기 성장률이 기존 예상보다 더 나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는데요. 그러면서 바클레이즈가 -45%, 중간인 씨티가 -28%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CNBC는 2·4분기의 골이 깊을수록 더 강한 반등세를 볼 수 있다고 분석했는데요.

중요한 것은 하반기 반등을 위한 조건입니다. CNBC는 이코노미스트들의 말을 종합해 △침체 때 얼마나 많은 기업이 생존 여부 △어느 정도의 소매점포가 문을 열 수 있을지 아니면 계속 닫을지 여부 △미국 유가 △미국 정부의 추가 지원책 등이 관건이라고 봤습니다. 일단 미국 유가는 이날 배럴당 5달러가 무너지면서 1달러대에 진입하는 충격의 폭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하루가 멀다하고 전망이 바뀌는 만큼 좀 더 조심스럽게 지켜봐야 하겠습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