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정책·제도

한화건설 포레나, 거제에서도 ‘완판’




한화건설이 경상남도 거제시 장평동에서 분양한 재건축 단지‘포레나 거제 장평’이 완판됐다. 부동산 시장 장기 침체로 유명했던 거제시에서도 한화 포레나의 브랜드 파워를 입증했다는 평가다.

14일 한화건설은 포레나 거제 장평 잔여물량이 완판되면서 포레나 브랜드를 적용한 모든 단지에서 미분양 제로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25층, 9개 동, 총 817가구 규모로 일반분양 물량은 총 359가구이며 입주는 2021년 2월 예정이다. 지난 2018년 10월 처음 분양됐지만 조선업 불황에 따른 거제 부동산 경기의 침체로 잔여 물량이 다수 남은 바 있다. 그러나 최근 한화건설의 새로운 프리미엄 주거 브랜드 포레나로 단지명이 변경되고 분양 조건도 개선되면서 계약률이 빠르게 증가했다.

관련기사



한화건설은 지난해에도 미분양 관리지역이었던 천안에서 1순위 청약경쟁률 0.7대 1로 미분양이 예상됐던 포레나 천안 두정을 3개 월 만에 완판시킨 바 있다. 이 역시 포레나 브랜드 론칭 광고가 시작되고 프리미엄 브랜드로 입소문을 타면서 계약률이 급격히 상승했다.

한화건설은 이번 포레나 거제 장평의 완판으로 지난해 8월 포레나 브랜드 론칭 이후 매진 기록을 6개 단지로 늘렸다. 또한 포레나 브랜드로 분양되거나 브랜드를 변경한 모든 단지를 통틀어 미분양 제로를 달성했다.

이렇듯 브랜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기존 분양 단지에서 아파트 명칭을 포레나로 바꿔달라는 요청도 이어지고 있다. 한화건설은 지금까지 10개 단지 6,674가구 규모의 기존 분양 단지를 포레나 브랜드로 변경한 바 있다.


박윤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