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이태원 말고 신촌 클럽 다녀왔는데...진주 20대 확진

21일 오전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야외주차장 옥상에 차려진 코로나19 검사소에서 의료진을 비롯한 병원 관계자 등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단 발병한 서울 이태원 클럽이 아닌 신촌 클럽을 다녀온 경남지역 20대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남도는 21일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에서 진주에 사는 남성(22)이 코로나바이러스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지난 10일 후각이 둔화한 증상으로 바이러스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이 나왔다. 그러나 지난 18일 코로나 증상이 발현해 재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관련기사



도는 이 남성이 서울 신촌 클럽을 다녀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도는 이 남성을 마산의료원으로 이송한 뒤 구체적인 동선과 접촉자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임진혁 기자
liber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