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검찰, 9시간만에 정의연 또 압수수색...이번엔 피해자 쉼터

"당초 계획 없었으나 추가 영장 받아 집행"

할머니 거주 중에도 압수수색에 "핵심 자료 있나"

검찰이 21일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쉼터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차로 옮기고 있다./연합뉴스


검찰 관계자가 21일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쉼터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차로 옮기고 있다./연합뉴스


검찰이 회계부실, ‘안성 쉼터’ 고가매입 의혹 등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무실을 압수수색한지 불과 9시간만에 정의연이 운영하는 서울 마포구 쉼터를 또 압수수색했다. 첫 고발 후 6일 만에 강제수사가 이뤄지며 검찰의 정의연 수사에 속도가 붙는 모습이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21일 오후 2시 30분부터 4시까지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있는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전날 오후 5시께부터 서울 마포구 성산동 정의연 사무실과 정의연 전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을 밤샘 압수수색했다. 전격적으로 이뤄진 압수수색은 12시간여 만인 이날 오전 5시 30분께 종료했다.


검찰 관계자는 “당초 평화의 우리집은 압수수색 대상이 아니었지만 일부 자료가 이곳에 보관돼 있다는 사실이 확인돼 추가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했다”고 밝혔다. 평화의 우리집에는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가 거주 중이다. 그만큼 검찰로서는 부담스러울 수 있는 장소인데도 압수수색이 이뤄진데다 대해 이곳에 핵심 자료가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이번 압수수색은 전날 압수수색과 달리 1시간 30분여만에 끝났다.

관련기사



검찰이 지난 14일 서부지검에 관련 고발장이 접수된 후 6일만에 강제수사에 나서는 등 ‘속도전’을 펼치는 것은 정의연 관련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번 논란은 지난 7일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정의연을 비판하며 촉발됐다. 이후 정의연의 회계 처리와 사업 전반에 대한 언론의 의혹 제기가 쏟아지고 있다. 최근 ‘시민과 함께’ ‘사법시험준비생모임’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 등 여러 단체가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자(전 정의연 이사장)와 정의연을 업무상 횡령·배임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면 고발인 조사를 시작으로 전·현직 정의연 관계자들과 윤 당선인 등 관련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후원금 모금으로 논란이 된 윤 당선인 개인계좌의 입출금 내역 추적도 이뤄질 전망이다. 상당한 규모의 부실 회계 공시, 경기도 안성 쉼터 매입가격 등 후원금 사용과 관련해 그간 제기된 의혹 전반이 수사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의연은 마포구에 쉼터를 마련했음에도 석연찮은 과정을 거쳐 경기 안성에 쉼터를 조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시세보다 비싼 값에 쉼터를 매입해 최근 손해를 보고 팔았고, 별다른 쓰임새가 없음에도 기부금을 안성 쉼터 운영에 사용했다는 것이다.


김태영 기자
young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김태영 기자 youngkim@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