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한명숙 전 총리, 정치자금 수수 사건 '결백’ 입장 재확인

헌화하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연합뉴스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23일 대법원의 유죄 판결이 난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과 관련해 결백하다는 입장을 다시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한 전 총리가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모식에 참석, 노 전 대통령의 사저에서 권양숙 여사 등과 오찬을 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본인이 결백하다는 취지의 말씀이 있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민주당을 중심으로 재조사론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선 “별다르게 대응에 대한 얘기는 없었다”면서도 “지금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신중을 기하는, 깊이 있게 보는 것 같은 느낌은 많이 있었다”고 전했다.

김경미 기자
km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김경미 기자 kmkim@sedaily.com
세상이 변하는 순간을 포착하는 일은 정말로 즐겁습니다.
새롭고 놀라운 이야기를 좀 더 많이 들려주세요.
변화의 최전선에서 함께 달려가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