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하태경 “민경욱은 괴담세력...이런 목소리에 당 망해”

하태경 통합당 의원 목청 높여

"팔로더파티는 네티즌이 조작

극단적 비호감세력 청산해야"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해커 개입으로 4·15 총선 개표가 조작됐다는 민경욱 전 의원의 주장을 비판하고 있다./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31일 4·15 총선 개표 조작과 중국 개입설을 끝없이 퍼트리는 민경욱 전 의원을 향해 “이런 목소리 때문에 지난 총선에서 망한 것”이라며 수위 높은 비판을 냈다. 민 전 의원을 우파도 아닌 그저 정치권을 흐리는 ‘괴담 세력’으로도 규정했다.

하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팔로더파티(Follow the Party)’는 한 네티즌이 장난삼아 수학적으로 조작해낸 것”이라며 “해킹했다는 직접적인 증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민 전 의원은 중국 해커가 우리나라의 선거 전산시스템을 조작하려고 심은 암호(숫자)들을 이진법으로 풀어 문자로 변환하니 ‘FOLLOW_THE_PARTY(당과 함께 간다)’라는 구호가 나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른바 ‘중국 해커 개입설’이다.


하 의원은 “이런 극단적 목소리 때문에 통합당이 지난 총선에서 망한 것이다. 그 망한 행태가 반복되고 있다”며 “민 전 의원은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보라”고 지적했다.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연합뉴스


하 의원은 또 “아무리 더불어민주당이 잘못해도 우리 당 내에 극단적인 비호감 세력들을 청산하지 않으면 우리 당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모든 언론이 ‘윤미향 문제’를 파고들고 많은 문제점이 나오고, 그 민주당의 대표는 윤미향을 감싸고 있다. 그래서 민주당에 등을 돌려서 우리 쪽을 보니까 더한 모습들이 보이는 것”이라며 “더한 모습들이 극우도 아니고 괴담 세력이다. 이건 좌파 우파의 구분이 아니라 최소한 우리가 우파 보수라고 했을 때 팩트를 존중하는 문화가 있는데 이건 보수도 우파도 아닌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이런 현상이 반복되면 우리 당 지지율은 안 오른다”며 “그래서 제가 욕을 먹더라도 총대를 메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