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한국의 잡스' 양덕준 아이리버 창업자 별세

향년 69세… MP3 줄줄이 히트

5년만에 4,500억대 매출 올려

양덕준


국산 MP3플레이어인 ‘아이리버’를 히트시키며 벤처 성공신화를 만든 양덕준(사진) 전 레인콤 창업자가 지난 9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69세.

영남대 응용화학공학과를 졸업한 고인은 1999년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임원을 그만두고 직원 7명으로 아이리버의 전신인 레인콤을 창업한 후 2004년 4,500억원대의 매출을 올리는 회사로 급성장시켰다.


특히 2001년 아이리버 첫 제품을 출시한 후 2002년 아이리버 ‘프리즘’ ‘크래프트’ ‘마스터피스’ 등 히트작을 줄줄이 내면서 ‘한국의 스티브 잡스’로 불리기도 했다. 당시 세계 MP3플레이어 시장 점유율은 10%로 애플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관련기사



당시 기존의 좌우대칭과 차별화되는 비대칭 구조 등 ‘독특한’ 디자인과 뛰어난 음질, 조작성, 애프터서비스(AS) 등으로 젊은 층의 인기를 끌었다. 성장가도를 달리던 아이리버는 곧이어 애플·삼성전자·소니 등 대형업체가 MP3플레이어 시장에 진입하고 이후 음악 재생 기능을 흡수한 스마트폰에 밀리면서 MP3플레이어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잃게 됐다.

양씨는 2008년 레인콤 경영일선에서 물러났고 이후 전자기기 업체 ‘민트패스’를 창립해 사진과 음악·영상·무선네트워크 기능 등을 갖춘 전자복합기기 민트패드 등을 개발해 출시하기도 했다. 하지만 다기능 고성능 스마트폰이 등장하면서 성공신화를 이어가지는 못했다. 아이리버는 이후 경영난을 겪으며 전자책 단말기, 고품질 음악재생기(아스텔앤컨) 등으로 반전을 시도했지만 기대만큼의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결국 아이리버는 2014년 SK텔레콤에 인수됐으며 2019년 드림어스컴퍼니로 사명을 변경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으며 발인은 11일 오전7시,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 (02)3010-2261

송영규 기자
sk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론독자부 송영규 기자 skong@sedaily.com
기자는 사회 최후의 보루가 돼야 한다’고 배웠습니다. 진실을 향하고 거짓을 고발하는 게 기자의 사명이라고 들었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스스로 부끄럽지 않은 기사를 쓰고 이를 책임지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