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생활

'1일1깡세트'로 1일1야식? …편의점 배달, 새벽 주문 비중 24.3%

GS25, 24시간 운영 배달점포가 주간 점포 대비 주문금액 217% 높아

이번 달 말까지, 24시간 배달 가능 점포를 200여점으로 확대

GS25에서 야간시간대에 요기요 주문하기로 접수 된 상품을 바로고 배달 직원이 전달 받고 있다./사진제공=GS리테일GS25에서 야간시간대에 요기요 주문하기로 접수 된 상품을 바로고 배달 직원이 전달 받고 있다./사진제공=GS리테일


편의점의 야간 배달서비스가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GS25는 24시간 편의점 배달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전국 27개 점포의 주문금액이 주간 배달점포 대비 217%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실제로 24시간 배달 서비스로 시간대를 확대한 점포의 8일부터 14일까지 7일간 주문 데이터를 살펴보면, 기존 서비스(오전 11시~23시) 운영 대비 주문 건수 166%, 주문 금액은 217% 높게 나타나는 성과가 나타났다.

관련기사



이 중 00시~05시까지 배달 주문이 하루 주문량에 있어 24.3%를 차지했고, 주문이 높은 카테고리는 용기면, 안주, 세트상품 등으로 늦은 시간에 군것질용 상품의 인기가 높았다. 특히, SNS 이슈 영향으로 ‘1일1깡세트(새우깡+고구마깡+감자깡+코카콜라500ml)’가 전체 주문 상품 중에서 판매 6위를 차지하며 고객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GS25는 이달 말까지 24시간 배달 서비스 운영 점포를 200여점으로 추가 확대를 하고, 카카오주문하기를 통한 24시간 운영 점포 역시 추가 확대 한다는 계획이다.

배성우 GS25 마케팅팀 담당자는 “언택트 쇼핑 트렌드 영향으로 편의점 배달 주문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요기요의 배달 데이터 분석으로 편의점 24시간 배달 서비스를 추가 제공해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전국 모든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배달 플랫폼으로 자리를 잡도록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현섭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