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서울포럼2020 Live] 러셀·윤종록 교수 대담 “AI의 진정한 출발은 사람의 좋은 경험과 지식”

■스튜어트 러셀 UC버클리대 교수

윤종록 한양대 특훈 교수 대담

1일 오전 ‘포스트 코로나 국가생존전략:과학기술 초격차가 답이다’를 주제로 서울 광진구 그랜드&비타워커힐서울에서 열린 ‘서울포럼 2020’에서 특별강연을 마친 스튜어트 러셀(왼쪽) UC버클리 교수와 윤종록 한양대 특훈교수가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대담하고 있다./오승현기자


AI(인공지능) 시대에 사람이 설 자리는 있을까. AI의 아버지로 불리는 스튜어트 러셀 UC버클리대 교수와 윤종록 한양대 특훈 교수는 대담을 통해 “결국 사람들의 경험과 전문 지식이 중요하다”고 인식을 공유했다.


1일 서울 광장동 그랜드&비스타워커힐서울에서 열린 ‘서울포럼 2020’에서 윤 교수는 “AI 알고리즘을 만드는 것은 결국 각 산업에서 다양한 역량을 가진 사람들과 강한 협업을 하는 게 필요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그는 대표적으로 한국의 조선산업과 국방을 예로 들었다. 2000년대 초반부터 20여년 간 한국 조선산업은 세계적인 기술력을 자랑하며 한국 산업계의 수출 효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그러나 최근 들어서는 높은 인건비 등 영향으로 예전과 같은 역할을 하지 못한다. 윤 교수는 AI가 이에 대한 해결책이 되리라 봤다. 그는 “선박 산업의 경우 가령 30만톤 선박을 300명이 건조해야 하는데 AI가 적용돼 30명으로도 건조가 가능해진다면 생산성이 높아져 한국의 산업 경쟁력이 다시 높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군사 분야에 대해서는 매일 약 20만명이 남북 군사 분계선을 지키는데 AI를 기반으로 한 감시 시스템을 설치한다면 1만5,500개의 CCTV로 대체할 수 있게 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러셀 교수도 윤 교수의 답변에 공감했다. 그는 “윤 교수님 말씀하신 게 딱 맞다”며 “특정 산업에서 AI를 유용하게 쓰기 위해서는 산업계 전문성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간의 지식과 경험을 머신 러닝 시스템에 올려줘야 한다”며 “차세대 AI 시스템은 사람 지식의 역할이 높아지리라 본다”고 덧붙였다.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부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김언수 장편소설 '뜨거운 피' 여주인공 인숙의 말입니다. 남 탓, 조건 탓하며 현실과 타협하는 부끄러운 기자가 되지 않으려 오늘도 저항 중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